나뭇잎 화석
나뭇잎 화석
  • 경남일보
  • 승인 2012.10.05 00:0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균열의 아픔 누르고 짓밟혀

납작한 돌덩이로 누워 있었다.

제 형체 허물지 않고  굳게 버텨

오늘 세상에 당당히 말한다.

'나 존재했었노라'고….


-김수안 <나뭇잎 화석>

 

존재의 아이덴티티는 아픔을 전제로 한다. 균열의 아픔을 간직하지 않고서 어찌 “나 존재했었노라” 말할 수 있겠는가. 제 형체 허물지 않고 굳게 버텨 세상에 당당히 말하는 것은 그냥 주어지지 않는다. 나뭇잎이 나뭇잎임을 드러내기 위해서 갈라지고 찢어져 있는 저 잎맥을 보라. “아프니까 청춘이라” 했던가. 그렇다. 상처 없는 영혼은 어디에도 없다.

/이상옥, 창신대학 문예창작과 교수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