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경제 > 구영진의 차차차
구영진의 자동차 상식 車車車 (209)안전띠의 중요성
경남일보  |  gnnews@gnnews.co.kr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승인 2012.10.10  00:00:00
트위터 페이스북 네이버 구글 msn
누구나 안전띠는 중요하다고 생각하고 있지만 소홀하기 쉽다. 안전띠는 생명을 지키기 위해 차량에 탑승하면 꼭 착용을 해야 한다.

하지만 습관화가 안돼 가까운 곳에 이동 할 때는 안전띠를 착용하지 않은 사람이 많다. 경남지역에서 안전띠를 매지 않고 운전하다 적발된 건수는 하루 평균 200건에 달한다는 보고가 있다.

안전띠를 착용하지 않아 사고로 이어지는 일이 없도록 하기 위해서는 안전운전도 중요하지만 안전띠 착용 역시 잊어서는 안된다. 가까운 곳을 가더라도 잠깐이라도 꼭 착용을 해야 한다. 언제 어디서 일어날지 모르는 사고를 생각하면 안전띠의 기능은 사고로 충돌할 경우 상해 감소에 가장 효과적인 장치다.

안전띠의 기능과 효과에 좀 더 자세히 알아보자.

안전띠는 성인 체형을 기준으로 제작돼 있는데 체중 36킬로그램 이하 어린이에게는 적합하지가 않다. 안전을 위해서 어린이용 좌석을 사용해야 한다. 

실제 단속이 거의 이뤄지지 않다 보니 차량 내 어린이의 안전이 보장받지 못하고 있는 실정이다. 갑작스럽게 브레이크를 밟거나 차량 추돌 시 성인보다 아이가 큰 부상을 입게 된다. 그렇기 때문에 자녀의 안전을 위해 보호 장구를 갖추는 노력이 필요하다. 운전석에서 아이를 안은 채 운전을 하는 사람도 종종 있는데 이는 매우 위험한 행동이다.

착용법을 살펴보면 안전띠를 잡아 당겨서 버클에 끼워 딸깍 소리를 확인하는 것이 중요하다. 이밖에도 안전띠를 겨드랑이 아래로 착용하는 경우도 있는데  이렇게 착용할 경우 구속효과가 약하고 갈비뼈를  다칠 가능성도 있다. 그리고 안전띠가 꼬였는지 확인도 해야 하는데 꼬인채로 사용할 경우 신체에 국부적으로 큰 힘이 가해져 상해 가능성이 높다. 또 좌석등받이를 지나치게 뒤로 눕힌 채 운전을 하는 사람도 있는데 몸통이 안전띠 아래로 미끄러져 복부 압박으로 장파열 가능성이 높다. 이런 점들 유의해서 안전띠 착용 해야겠다.

점검사항들도 기억해 둬야 한다. 고속도로에서는 전 좌석 안전띠 착용해야 한다.

고속도로의 경우 모든 차종이 운전자와 운전자 옆 좌석은 물론이고 뒷좌석까지도 착용하여야 한다. 그리고 일반도로에서는 운전자와 운전자 옆 좌석이 의무적으로 착용하여야 합니다.  어길 경우 3만원의 범칙금 또는 과태료가 부과된다. 안전띠를 매지 않으면 사고에 의한 사망 확률이 1.6배나 높고  안전띠 착용시 교통사고로 사망하거나 다칠 확률이 45% 정도 줄어든다. 안전띠, 생명 보호를 위해서 꼭 착용하시길.

/교통안전공단 진주자동차검사소 검사과장
경남일보의 다른기사 보기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트위터 페이스북 네이버 구글 msn 뒤로가기 위로가기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자동등록방지용 코드를 입력하세요!   
확인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 / 최대 400byte)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합니다. [운영원칙]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