남부내륙철도, 대선 공약돼야
남부내륙철도, 대선 공약돼야
  • 경남일보
  • 승인 2012.10.16 00:0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진주를 비롯한 서부경남이 KTX시대에 부풀어 있다. 오는 12월이면 경전선이 KTX화되면서 서울에서 진주간 거리가 1시간 20분가량 짧아진다고 한다. 지금은 마산에서 진주간 53km구간이 막바지 공사에 들어갔다고 한다. KTX시대의 개막은 서부경남의 발전에 새로운 전기가 될 것으로 기대된다. 진주시는 진주역사를 시외곽으로 옮기는 등 변화에 대응하고 있다. 새로운 역사에 진주의 역사와 애환을 담는 스토리텔링을 갖추고 접근성이 떨어지는 지리적 단점을 보완해 나갈 방침이다.

그러나 진주시는 여전히 반도내륙에 있는 교통상 오지이다. 그런 지정학적 단점을 보완하기 위해 계획되고 있는 것이 남부내륙을 관통하는 철도건설이다. 국토의 균형개발을 목표로 그어진 남부내륙철도는 경북 김천에서 성주~고령~합천~의령~진주를 거쳐 남해안의 거제까지 연결하는 그야말로 남부내륙과 남해안을 연결하는 대동맥이다. 남부내륙철도의 필요성은 일찍이 증명되었고 또 다른 내륙축의 연결로 진주시는 남북과 반도남쪽의 동서를 잇는 교통요지로 부상하게 된다.

문제는 이 철도의 착공이 2016년에 계획되어 있다는 것이다. 철도의 신설을 경북에서도 절실히 바라고 있어 조기착공에 대한 요구가 거세게 일고 있다. 경북지역에선 최대의 현안사업으로 꼽고 기회가 있을 때마다 조기착공을 촉구하고 있어 경남과 이해가 맞아떨어지고 있다. 아쉬운 것은 남부내륙철도에 대한 도민적 결집이 경북에 비해서 매우 미약하다는 것이다. 이를 두고 서부경남만의 현안으로 치부하려는 경향마저 있어 걱정인 것이다.

남부내륙철도는 이번 대선의 공약으로 부상해야 한다. 각 후보들이 지역의 현안을 심도 있게 분석, 당초계획보다 착공을 앞당길 수 있도록 정책제안을 해야 한다. 이는 서부경남 시·군은 물론 경남도와 범도민적 숙원사업으로 추진돼야 할 것이다. 철도가 저탄소 미래의 교통수단임을 굳이 강조하지 않더라도 내륙과 바다를 잇는 새로운 교통망은 남부내륙이 오지에서 벗어나는 견인차 역할을 할 수 있다는 점에서 그 필요성이 강조되고 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