공 든 스펙 무너진다…'넥타이'의 배신
공 든 스펙 무너진다…'넥타이'의 배신
  • 연합뉴스
  • 승인 2012.10.29 00:0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美 바바라 에런라이크 '희망의 배신' 출간
희망배신
희망의 배신


  “사무실과 집에서, 심지어 퇴근하는 시간에도 업무에 짓눌린 채 일주일에 60~80시간을 일하던 사람들에게 갑자기 빈 시간이 주어진다. (중략) ‘이 그림은 어디가 잘못된 거지?’라는 질문을 제기하게 된다.”(271쪽)

 저임금 비정규직 노동자만 자본에 배신당하는 것이 아니다.

 사무직 넥타이족은 한번 해고되면 구직 단계부터 수차례 뒤통수를 맞아야 한다.

 미국 출신인 칼럼니스트인 바버라 에런라이크는 ‘긍정의 배신’ ‘노동의 배신’에 이어 ‘희망의 배신’을 펴냈다.

 막연한 긍정주의에 도사린 함정을 파헤친 ‘긍정의 배신’, 저임금 노동자의 빈곤 악순환을 고발한 ‘노동의 배신’으로 주목받은 저자는 이번엔 증산층으로 분류되는 사무직 근로자를 도마 위에 올렸다.

 상대적으로 안정적이며, 고임금을 받는 것으로 알려진 화이트칼라 계층도 알고 보면 한순간에 빈곤층으로 추락할 수 있다는 것.

 이들의 문제는 한번 해고되고 나면 재취업에 오히려 어려움이 가중된다는 데 있다.

 그동안 쌓아온 화려한 스펙은 하루아침에 무용지물이 되고, 다시 구직자로 맨땅에 헤딩을 시작해야 하기 때문.

 ‘회사형 인간’이었던 이들에겐 노동이 아닌 구직 과정 자체가 배신의 연속이라고 저자는 꼬집었다.

 저자는 신분을 위장해 화이트칼라 구직 활동에 직접 뛰어든다.

 경력 관리 전문가의 상담을 받고, 인터넷 취업 사이트에 이력서를 업데이트하고, 취업박람회에서 동분서주해도 돌아오는 대답은 ‘묵묵부답’.

 저자는 끝내 부동산 중개업, 보험 설계사, 프랜차이즈 영업 등 옆길로 빠질 수밖에 없는 게 신자유주의 사회에서 화이트칼라 구직자의 굴레라고 결론짓는다.

 저자는 실업수당 증액, 의료보험 확대, 계층간 연대 등을 대안으로 제시하고 “정부를 통하든, 비영리 부문을 통하든, 또는 협조적인 대안 기업을 통하든 방법을 찾아야 한다”고 촉구했다.

 전미영 옮김. 부키. 304쪽. 1만4천800원.

/연합뉴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