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국서 비키니 입고 뛰는 농구리그 열린다
미국서 비키니 입고 뛰는 농구리그 열린다
  • 연합뉴스
  • 승인 2012.11.22 00:0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내년 봄 첫 시즌 예정… 선발기준은 외모·인성·경기력
2013년 봄이면 미국에서 비키니 농구 리그 경기가 펼쳐질 예정이다.

 미국 경제전문지 포브스는 “비키니농구협회(BBA)가 미국 8개 도시를 연고로 리그 창설을 준비 중”이라며 “2013년 늦은 봄에 첫 시즌을 시작할 계획”이라고 21일 보도했다.

 세드릭 미첼과 A.J 맥아더가 추진하는 이 사업은 미국프로풋볼(NFL)의 비키니 버전인 ‘란제리 풋볼 리그(LFL)’에서 착안한 것으로 알려졌다.

 팀당 14명에서 21명의 선수 선발 작업이 현재 진행 중이며 팀 이름은 마이애미 스파이스(Spice), 할리우드 하티스(Hotties), 올랜도 레이디 캣츠(Lady Cats), 시카고 디자이어(Desire) 등으로 정해졌다.

 마이애미 구단주를 겸하는 맥아더 리그 커미셔너는 “여성 스포츠 발전에 큰 의미가 있는 일이 될 것”이라며 “단순히 여성의 아름다움에만 초점을 맞춘 것이 아니라 선수들의 운동 능력과 재능을 극대화하는 프로 리그로 발전시킬 것”이라고 설명했다.

 그는 실제 경기에서는 비키니가 아니라 현재 여자 육상 선수들이 입는 스포츠 브라와 짧은 쇼트 팬츠 정도의 유니폼을 입게 될 것이라고 덧붙였다.

 맥아더는 “현재 글로벌 스포츠 브랜드 회사에서 리그 유니폼을 후원하겠다고 나섰지만 우리는 아직 어떤 회사를 후원사로 정할지 고민 중”이라고 여유 있는 모습을 보이기도 했다.

 또 선수 선발회에는 고등학교나 대학교 때까지 농구를 했거나 외국에서 선수 생활을 했던 사람들이 주로 지원하고 있다고 밝혔다.

 선발 기준은 외모, 인성, 경기력 등 세 가지로 평가한다.

 TV 중계도 순조롭게 이뤄질 것으로 낙관했다. 맥아더는 “현재 란제리 풋볼 리그는 MTV2에서 중계권을 갖고 있다”며 벌써 많은 방송사에서 중계권 문의를 해오고 있다고 설명했다.

 그는 스포츠에 지나치게 성(性)적인 요소를 가미한 것이 아니냐는 비판에 대해 “당연히 그럴 수 있다고 예상한다”고 답했다.

 맥아더는 “스포츠는 누구나 좋아하는 분야”라며 “우리는 다만 여기에 건강한 아름다움이라는 요소를 강조했을 뿐”이라고 말했다.

 또 “오히려 어린 소녀들이 이 경기를 보면서 건강함, 운동 능력, 아름다움과 같은 능력을 갖추고 싶어하는 동기를 유발할 수 있을 것”이라고 덧붙였다.

연합뉴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