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부 리그 새 이름 "K리그 클래식"
1부 리그 새 이름 "K리그 클래식"
  • 연합뉴스
  • 승인 2013.01.04 00:0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프로축구연맹 명칭·엠블럼 공개
2013년 승강제를 도입한 한국 프로축구 1부리그의 이름이 “K리그 클래식(K LEAGUE CLASSIC)”으로 정해졌다. 2부리그는 기존 “K리그”를 유지했다.

 한국프로축구연맹은 3일 서울 신문로 아산정책연구원에서 열린 ‘한국프로축구 리그 명칭 및 엠블럼 발표’행사에서 2013년부터 쓰일 1부리그(K리그 클래식)와 2부리그(K리그)의 명칭을 공개했다.

 연맹은 “프로축구 출범 30주년을 맞아 K리그의 기존 브랜드에 ‘클래식’이라는 이름을 덧붙여 상위리그로서의 명성과 품격을 부여했다”고 설명했다.

 총 8개 팀이 1부리그 승격을 놓고 겨룰 2부리그의 이름은 30년 프로축구의 역사와 자산을 승계한다는 의미로 기존 ‘K리그’의 이름을 유지했다.

 연맹은 새 이름과 함께 앞으로 K리그를 상징할 엠블럼을 발표했다.

 새 엠블럼은 태극을 주제로 K자 모양의 슈팅스타와 축구공을 더해 입체감과 볼륨감을 가미했다.

 연맹은 지난해 6월부터 새 이름과 엠블럼 개발에 착수, 7개월 만에 대국민 명칭 공모 등 여론 수렴을 통해 결과물을 내놨다.

 프로축구연맹을 도와 리그 명칭·엠블럼을 디자인한 디자인그룹 인터내셔널의 김은영 대표는 “1부리그는 최상위 리그를 출발시킨다는 의미를 더하면서 발음이 쉽고 한 번에 이해할 수 있도록 ‘클래식’이라는 단어를 선택했다”고 설명했다.

 김 대표는 “새로 출범하는 2부리그의 이름은 기존 K리그의 이름을 유지해 처음 듣는 사람도 바로 1부리그와 2부리그가 연계됐다는 점을 알아들을 수 있도록 했다”고 덧붙였다.

 프로축구연맹 정몽규 총재는 “프로축구를 사랑하는 팬들의 공감을 얻으려고 오래 고심하면서 많은 사람의 의견을 수렴했다”고 강조했다.

/연합뉴스

프로축구 엠블렘 발표하는 정몽규 총재
= 정몽규 한국프로축구연맹 총재가 3일 오전 서울 종로구 신문로 아산정책연구원에서 열린 한국프로축구 리그명칭 및 엠블렘 발표행사에서 기념사를 하고 있다. /연합뉴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