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꽁지머리' 김병지 마저 경남 떴다
'꽁지머리' 김병지 마저 경남 떴다
  • 연합뉴스
  • 승인 2013.01.04 00:0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이운재 은퇴 공백 전남 드래곤즈 이적 확정
'꽁지머리’ 골키퍼 김병지(43)가 프로축구 K리그 경남FC를 떠나 전남 드래곤즈로 이적한다.

 전남은 3일 “김병지를 영입해 올해 선수 보강의 첫 단추를 꿰었다”며 “계약기간은 2년이지만 연봉 등 세부사항은 양자 합의에 따라 발표하지 않기로 했다”고 발표했다.

 김병지의 영입으로 전남은 이운재의 현역 은퇴로 공백이 생긴 골키퍼 자리를 채우게 됐다.

 1992년 K리그에 데뷔한 김병지는 울산 현대, 포항 스틸러스, FC서울, 경남FC 등을 거치면서 21시즌 동안 역대 K리그 개인 통산 최다인 605경기에 출전한 ‘기록의 사나이’다. 김병지는 경기에 나설 때마다 최다 출전기록을 새로 쓰고 있다.

 전남은 경험 많은 김병지가 어린 선수들의 귀감이 되고 코칭스태프와 선수를 이어주는 창구 역할을 해주길 기대하고 있다.

 올해 자유계약(FA) 신분을 얻은 김병지는 소속팀인 경남에 다년 계약을 요구했지만 상황이 여의치 않자 하석주 전남 감독의 ‘러브콜’을 받고 전남 유니폼을 입게 됐다.

 김병지는 “선수 생활을 더 할 수 있도록 기회를 준 전남에 감사한다”며 “축구를 처음 시작할때의 초심으로 돌아가 다시 시작한다는 생각으로 최선을 다하겠다”고 소감을 말했다.

 그는 “하석주 감독이 나를 믿고 기회를 준 만큼 기존 선수들과 의기투합해 올해 전남이 축구하는 신바람 축구를 펼치겠다”며 “팬의 성원에 보답하는 성적을 꼭 이루도록 노력하겠다”고 덧붙였다.

 한편 전남은 이날 광양에서 동계훈련을 시작했고, 18일부터 태국에서 동계 전지훈련을 치를 예정이다.

/연합뉴스

김병지, 600경기 출전!
경남을 떠나 전남으로 이적하는 김병지.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