소금
소금
  • 경남일보
  • 승인 2013.01.14 00:0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류시화 시인
소금이

바다의 상처라는 걸

아는 사람은 많지 않다

소금이

바다의 아픔이라는 걸

아는 사람은 많지 않다

세상의 모든 식탁 위에서

흰 눈처럼

소금이 떨어져내릴 때

그것이 바다의 눈물이라는 걸

아는 사람은

많지 않다

그 눈물이 있어

이 세상 모든 것이

맛을 낸 다는 것을



작품설명=1월은 잔인한 달이다, 수험생들이나 취업생들이 결과에 가슴조이고 더러는 백수의 이름으로 시린 목을 움츠리게 하는 환희와 비애가 겹쳐지는 달, 극명한 결과에 선이 뚜렷해서 도처에 기도소리만 낭낭하고 말라가는 입에 소금기들이 가득하다. 저 잔설이 모두 소금 같다.(진주문협회장 주강홍)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