탁월한 연계교육으로 CEO 가치 높여
탁월한 연계교육으로 CEO 가치 높여
  • 임명진
  • 승인 2013.01.21 00:0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경남과기대 최고경영자과정
 
“누구나 성공을 꿈꾼다. 하지만 성공한 사람은 단 1%에 불과하다.”

최근 대학 최고경영자 과정이 주목을 받고 있다. 관련 분야 전문 경영인으로서 역량을 강화하고 네트워크 구축을 통한 전략과 자기계발을 도모하기 위해 마련된 최고경영자과정이 큰 인기를 끌고 있다.

하지만 다양한 최고경영자 과정에서 자신에게 딱 맞는 과정을 선택하는 것이 쉽지는 않은 일. 대학의 간판이나 인맥을 통해 알음알음으로 등록하게 되는 경우가 많다.

그렇다 보니 대학별 프로그램의 차이를 면밀히 검토하지 못하고 시간과 노력만을 허비하는 경우도 적지 않다. 이럴 때일수록 자신에게 맞는 과정을 선택하는 자세가 필요하다.

이런 가운데 경남과학기술대학교 최고경영자과정이 차별화된 교육프로그램으로 입소문을 타고 있어 눈길을 끌고 있다.

경남과학기술대학교 최고경영자 과정이 수료생들로부터 높은 평가를 받고 있는 이유로는 탁월한 연계교육이 첫 손에 꼽힌다. 경남과학기술대학교는 동남권 유일의 정부 국책사업인 창업대학원과 창업선도대학 사업단(창업 지원단)을 보유할 정도로 창업교육에 강한 대학이다.

창업대학원은 영남지역에 5곳, 창업지원단은 전국 18개 대학 밖에 없는 것으로 이 두개의 정부 국책 사업단을 모두 보유한 대학은 전국에서도 경남과학기술대학교를 비롯한 단 두 곳 뿐이다.

김상표 원장은 “우리 대학의 CEO과정은 창업대학원, 창업지원단과 연계한 프로그램을 운영하고 있으며, 이는 다른 대학과 차별화 된 점이다. 감히 전국 최고라고 자부한다”고 말했다.

창업대학원은 창업 관련 다양한 프로그램과 특강을 실시하고 있으며 창업지원단은 별도의 보육시스템을 갖고 있다.

CEO과정 수강생들이 창업지원단의 특강이나 포럼을 듣고, 사업아이디어 경연대회에서 참여해 멘토 역할을 하거나, 기술창업 아카데미에서 다양한 조언을 들을 수 있는 연계 강점을 가지고 있다.

교육과정도 눈길을 끈다. 경남과학기술대학교는 다양하고 알찬 프로그램으로 현장 CEO 들의 눈길을 사로잡고 있다. 특히 실패 마케팅은 경남과학기술대학교의 대표적인 차별화된 교육과정이다.



이른바 실패마케팅을 통해서 성공을 배울 수 있는 타산지석의 기회가 주어지는 것. 성공마케팅 위주의 CEO 과정과는 확연히 다른 구성이다. 김 원장은 “세상에 성공한 사람은 어떤 면에서 1% 밖에 되지 않는다. 우리 대학은 실패도 배운다. 99%의 실패를 통해서 성공을 배울 수 있으니 강의를 듣는 CEO 들도 크게 공감하는 것 같다”고 말했다.

국내 저명인사로 구성된 최고의 전문 강사진과 창조와 혁신, 소통의 리더십, 사례연구, 네트워크 등 주제별로 다양하고 이색적인 교육과정은 이미 1, 2기 수료생들로부터 정평이 났다.

여기다 기수별로 구성된 탄탄한 인적 네트워크는 경남과학기술대학교 만의 자랑이다. 학교측도 전폭적인 지원을 아끼지 않고 있다. 국내외 산업과 문화를 체험할 수 있는 국내외 연수과정을 지원하고 총동문회 회원 및 최고경영자과정 동문회원 자격을 부여하는 등 지원을 대폭 강화하고 있다.

경남과학기술대학교 최고관리자과정은 21일 부터 오는 31일까지 50명을 모집한다. 대상은 CEO로서 꿈과 포부가 있는 관심 있는 지원자라면 누구나 참여가능하다.

교육기관은 1년이며 학기제로 운영된다. 보다 자세한 사항은 경남과기대 창업대학원 행정실(055-751-3520~2)로 문의하면 된다.

◇“새로운 세계에 눈을 떠 보세요”

박현동 백암공인중개사무소 대표(52·1기)

공인중개사무소를 운영하고 있는 박현동 대표는 경남과기대 최고경영자과정 1기 수료생이다. 그는 최고경영자과정이 개설됐다는 말을 듣고, 일말의 망설임 없이 신청했다고 했다.

박 대표는 “CEO과정이란 것을 처음 듣다 보니 처음에는 조금 낮 설기도 했지만, 강의를 계속 듣다 보니 미처 알지 못했던 전문 분야 등을 알게 되고 많이 배울 수 있어 좋았다”고 했다.

특히 사회 저명인사들의 생각과 생활패턴을 공유하는 경험은 값진 경험으로 꼽았다. 박 대표는 “친목단체도 활성화 되면서 대인관계의 폭도 넓어지고 강점이 많다. CEO과정을 선택한 결정은 지금 생각해도 최상의 결정이었다”고 했다.

◇“미래에 대한 강한 자신감을 얻었습니다”

권택현(주)세종화학 대표(55·2기)

사천시 곤양면에서 (주)세종화학을 운영하고 있는 권택현 대표는 요즘 지식경영이란 단어가 머릿속에 떠나지 않는다고 한다. 권 대표는 동종업계에 몸 담은지 벌써 25년째로 접어들었지만 엔지니어링 출신이 아닌 회계전공이다. 그가 살아 남을 수 있었던 것은 순전히 ‘사람이 제일이다’는 경영철학에 힘입은 바가 컸다.

그런 그가 경남과학기술대학교 최고경영자과정(CEO)에 입문했다. 일년 간의 과정을 마친 그는 매우 흡족하다는 반응을 내놓았다. 권 대표는 “일년 간 열심히 강의를 듣다 보니, CEO의 역할은 무대를 만들어 주는 것이라는 생각이 들었다. 좋은 물건을 생산하고 판매하는 것은 결국 회사 직원들의 역할인데, 이곳에서 소통하는 법을 배우고, 벽을 허무니 경영에도 남다른 자신감이 생긴다”고 했다.

권 대표는 “타 업종의 CEO와 만나 교류를 맺다 보니 생각의 폭을 넓힐 수 있어 좋았다. 실제 경영에도 큰 도움이 되고 있다”고 말했다.

◇권진택 경남과기대 총장

“남부권 최고의 최고경영자과정을 만들어 나가는 게 바로 우리 대학의 목표입니다”

권진택 경남과기대 총장의 얼굴엔 자신감이 넘쳐났다. 어떤 질문에도 답변은 거침이 없었다.

“우리 대학은 최고경영자 과정에 차별화된 강점을 갖고 있습니다. 과거에 최고경영자라고 하면 단순히 산업계 최고경영자만을 의미했다고 볼 수 있지만 지금은 그렇지가 않습니다. 이런 시대적 흐름 속에서 우리 대학은 명확한 목적성을 가지고 분명한 결과물을 이룩해 나갈 수 있도록 만반의 준비를 했습니다.

실제 지금 우리 사회는 개별 산업이 아닌 산업간 융·복합 현상이 뚜렷해지고 있다.

그런 관점에서 그는 3가지 측면에서 세부 솔루션을 내놓으며 경남과기대의 역할을 강조했다.

첫째는 기업가 정신 확산과 창업의 허브역할 선도대학이다. “창업을 계획하고 있는 CEO 들을 위해 창업교육을 담당하고 보육해서 창업 후 성장과 발전을 도모할 수 있는 연계 시스템을 구축했다“고 했다.

둘째 산·학·연·관 네트워크 허브로서의 기능이다.

”지금은 경쟁인 동시에 협력의 시대다. 이젠 산업, 의료, 문화계 등 다양한 분야와 동시에 시너지를 창출할 수 있도록 협력해야 하는 기능이 필요하다. 최고관리자 과정은 그런 허브로서의 기능을 수행하는 대학의 발판“이라는 게 그의 설명이다.

마지막으로 융·복합 시대를 선도하는 허브로서의 기능을 강조했다.

다양한 업종의 CEO 들이 모여서 허브로서 교류를 할 수 있는 역할을 수행해 나가겠다는 것이다. 권 총장은 “우리 대학은 농고에서 농전, 산업대에서 일반대로 전환 등의 혁신을 거듭하며 시대변화에 능동적으로 대처할 수 있는 강점을 지니고 있다”면서 “새로운 학교 발전의 도약 발판으로 장차 경남을 통틀어 남부권을 대표하는 글로벌 시대를 선도하는 최고경영자과정을 만들고 싶다“는 포부를 밝혔다.

임명진기자 sunpower@gnnews.co.kr

IMG_8495
권택현 대표이사
IMG_8522
권택현 대표이사
IMG_8534
박현동
IMG_8541
박현동
권진택 총장님
권진택 총장
최고경영자과정
IMG_0744
신축본관전경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