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색의 의자
사색의 의자
  • 경남일보
  • 승인 2013.01.25 00:0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이상옥 시인의 디카시로 여는 아침>
 
느낌은…

외롭다는 말뿐!

그래도…

기다린다 그날!

-이종천 <사색의 의자>

낙엽이 수북한 가운데 의자가 있다. 가만히 보면 의자도 망가져 있는 모양이 버려진 것 같다. 저 의자도 한때는 주인이 애지중지하던 때도 있지 않았을까. 무릇 사물이나 사람이나 유통기한이 있다. 음식도 유통기한이 지나면 가차 없이 버려진다. 버려지고 소외되는 것들의 아픔을 목도하게 한다. 지상에 존재하는 모든 것들은 생로병사라는 사이클에서 자유로울 수는 없는 것 아닌가./창신대학교 교수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