당신이 머문 자리는?
당신이 머문 자리는?
  • 경남일보
  • 승인 2013.01.30 00:0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김정완 (농협 창원지법 진주지원 출장소장)
바야흐로 인사철이 다가왔다. 새 정부의 대통령 취임이 임박해 있고 그에 따른 정부부처 후속인사와 지자체, 기업체의 인사도 계속되는 시기이다. 고위공직자 후보의 국회 인사청문회에서 보여준 이전의 부적절한 처신과 도덕성, 위법행위 등에 대한 해명을 보며 답답하고 개탄을 금할 길이 없었다.

어차피 우리 삶이 만나고 머물다 또 헤어짐을 반복하는 일이라면 내가 머문 자리가 어떠해야 할지, 그 자리를 떠난 후 어떤 평가를 받을지를 생각하지 않을 수 없을 것이다.

요즘 공중화장실에 가면 제일 먼저 눈에 띄는 글이 ‘아름다운 사람은 머문 자리도 아름답습니다’란 문구이다. “…공중화장실을 사용하는 여러분! 내 말 좀 들어보세요. 여러분 댁의 화장실도 이렇게 사용합니까? 술 마시고 바닥에 토하고 소변을 아무 데나 갈기고 부인에게도 인간 이하의 취급을 합니까? 나도 따뜻한 가정이 있고 사랑하는 가족이 있습니다. 집에 가면 나도 여왕처럼 대접받습니다. 집이나 직장에서는 고상한 척하고 술 한 잔 마시면 개처럼 행동하십니까? 선진 문화인답게 밖에서도 집에서 하는 것처럼 그렇게 행동하십시오.…” 어느 환경미화원의 절절한 외침이다.

내가 머문 자리가 이토록 추악하고 더럽고 혐오스럽다면 이렇게 사는 것이 잘사는 것인지, 바람직한 삶인지 반성해야 할 것이다. 요즘 도덕 불감증에 걸린 어른은 물론 청소년도 남을 배려하는 마음 없이 아무렇지 않게 횡단보도를 건너고 담배꽁초를 버리고 술 먹고 추태 부리는 일이 허다하다. 그리고 위정자의 독선과 오만, 무능과 부패로 백성의 살림살이가 힘들어진다면 어찌 머문 자리가 아름답다고 할 수 있을까.

머문 자리가 아름다운 사람은 어떤 사람일까. 앞모습보다 뒷모습이 아름다워야 하고, 머문 자리가 깨끗해야 하며, 지나간 자리는 가지런해야 한다. 한집안 식구라도 화장실 사용 후 내가 머문 흔적을 깨끗하게 정리해 뒷사람이 불편 없게 하는 일은 기본이다. 공공장소에서도 내가 머문 자리를 다시 한 번 돌아보고 정리하는 일, 직장이나 사회에서도 내가 맡은 일을 후임자에게 깨끗하고 가지런하게 물려주는 일이 무엇보다 중요할 것이다. 그래야 다음에 오는 이나 함께 머문 이가 불편하지 않고 서로의 믿음이 싹틀 것이다. 또 우리 후손들에게 깨끗하고 건강한 환경을 물려주는 일이나 재정적자로 인한 빚더미를 자손에게 안겨주지 않는 일도 지금의 우리가 해야 할 일이다.

어차피 한번 왔다 가는 것이 인생이라면 내가 머문 자리에 아름다운 향기와 고운 흔적이 남는 의미 있는 삶이어야 하지 않을까. 서산대사의 시가 생각나는 아침이다. ‘답설야중거(踏雪野中去) 불수호란행(不須胡亂行) 금일아행적(今日我行跡) 수작후인정(遂作後人程). 눈 덮인 들판을 지날 때 발걸음을 어지럽게 걷지 마라. 오늘 내가 남긴 이 발자국이 뒷사람의 이정표가 될지니….’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