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라왕족 묘지명 중국 시안서 발견
신라왕족 묘지명 중국 시안서 발견
  • 연합뉴스
  • 승인 2013.02.15 00:0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김영관 교수, 774년 사망 김일용 묘지명 공개
신라왕의 종형(從兄)으로서 당(唐)에 들어가 고위직에 올랐다가 당시 수도였던 장안(長安. 지금의 산시성 시안)에서 죽은 사람의 묘지명(墓誌銘)이 공개됐다.

한국고대사 전공인 김영관 제주대 사학과 교수는 오는 16일 오후 서강대 정하상관에서 열릴 신라사학회 제122회 학술발표회에서 이런 내용을 담은 ‘재당(在唐) 신라인 김일용(金日用) 묘지명의 초보적 검토’를 발표한다.

 김 교수는 “김일용 묘지명의 발견은 당에서 활동한 신라인의 모습을 알려주는 중요한 자료”라면서 “이 묘지명은 개석(蓋石. 덮개돌)과 지석(誌石. 비석 본문을 쓴 몸돌)을 모두 갖춘 청석질(靑石質)로서, 묘주(墓主)의 인적 사항과 출신, 당에서의 활동 내용 등이 적혔다”고 14일 말했다.

 김 교수에 따르면 이 묘지명은 현재 시안시에 소재하는 민간박물관으로 2009년 개장한 대당서시박물관(大唐西市博物館)에 소장됐다.

 이 박물관이 소장한 500점가량에 달하는 묘지명 중 하나인 김일용 묘지명은 2010년 구입품이다.

 일부가 파손된 개석은 정방형에 가로 41㎝, 세로 41㎝, 두께 7㎝의 비교적 작은 크기로, 겉에 ‘유당 고 신라 김 부군 묘지명’(有唐故金府君墓誌銘)이라는 9글자를 3행에 걸쳐 3자씩 음각했다.

 김 교수가 묘지명을 검토 결과 그 주인공 김일용은 신라 출신이자 신라왕의 종형으로 713년 신라에서 태어나 당에 들어와 황제를 숙위하다가 774년 여름 4월28일 향년 62세로 장안성 숭현방이라는 주소지 자택에서 세상을 떠났다. 그는 자(字)가 일용(日用)이었다.

 김 교수는 이 묘지명은 “역사기록에서 찾아볼 수 없던 새로운 자료를 제공한다는 점에서 매우 유용하다”면서 “당에서 활동한 신라인의 면모를 알려줄 뿐만 아니라 신라 중대 정치사의 한 단면을 보여주는 거울”이라고 평가했다.

연합뉴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 경상남도 진주시 남강로 1065 경남일보사
  • 대표전화 : 055-751-1000
  • 팩스 : 055-757-1722
  • 법인명 : (주)경남일보
  • 제호 : 경남일보 - 우리나라 최초의 지역신문
  • 등록번호 : 경남 가 00004
  • 등록일 : 1989-11-17
  • 발행일 : 1989-11-17
  • 발행인 : 고영진
  • 편집인 : 최창민
  • 고충처리인 : 박철홍
  • 청소년보호책임자 : 김지원
  • 경남일보 - 우리나라 최초의 지역신문 모든 콘텐츠(영상,기사, 사진)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은바, 무단 전재와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 Copyright © 2022 경남일보 - 우리나라 최초의 지역신문. All rights reserved. mail to gnnews@gnnews.co.kr
ND소프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