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포토에세이] 동백을 만나러 나선 길
[포토에세이] 동백을 만나러 나선 길
  • 경남일보
  • 승인 2013.03.05 00:0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버스여행 (사진동호인)
아직 짧은 해를 통영에서 놓쳤다.

먼 섬의 봄 기운을 기약만 하고 돌아선다.

물오른 잎사귀 위로 나날이 햇살이 길어진다.

동그란 그 꽃망울이 숲을 뒤덮을 것은 분명한데.

쉽게 져버린 꽃길만 밟을까 조바심 나는 첫 봄이다.

버스여행(사진동호인)
동백꽃
[포토에세이] 동백을 만나러 나선 길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