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오피니언 > 경일시단
박남준 시인
경남일보  |  gnnews@gnnews.co.kr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승인 2013.04.15  00:00:00
트위터 페이스북 네이버 구글 msn
칼을 들고 목각을 해보고야 알았다



나무가 몸 안에 서로 다른 결을 가지고 있다는 것



촘촘히 햇빛을 모아 짜 넣던 시간들이 한 몸을 이루며



이쪽과 저쪽 밀고 당기고 뒤틀어가며 엇갈려서



오랜 나날 비틀려야만 비로소 곱고



단단한 무늬가 만들어진다는 것



제 살을 온통 통과하며



상처가 새겨질 때에야 보여주기 시작했다.



※작품설명=생목은 허리를 베이고서야 그 속내를 다 드러낸다, 푸른 목즙의 비린내와 함께 슬픔과 기쁨이 직조한 현란한 무늬만큼 난무한 풍상의 궤적을 차마 내보인다, 후벼 파는 손끝에 와 닿는 목재의 생, 그 거룩한 상처에 동질성의 미학, 시 란 것이 결국 저 깊은 곳의 자기 옹이를 관조 하는 것 아닐까.(진주문협 회장 주강홍)



경남일보의 다른기사 보기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트위터 페이스북 네이버 구글 msn 뒤로가기 위로가기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자동등록방지용 코드를 입력하세요!   
확인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 / 최대 400byte)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합니다. [운영원칙]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