자족
자족
  • 경남일보
  • 승인 2013.05.17 00:0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이상옥 시인의 디카시로 여는 아침
난 괜찮아요

그래도 여기가 내 집인 걸요

-나석중 <자족>



벼랑 끝에 매달린 것 같은 위태로운 삶 속에서도 꽃을 피우고 의연히 민들레 홀씨를 바람에 날려 보낼 만반의 준비를 하고 있다. 민들레 자신은 최악의 상황에 놓여 있지만 곧 홀씨는 바람을 타고 더 넓고 큰 무대로 날아갈 것이다. 그런 꿈과 희망이 있기에 느긋하게 자족할 수 있는 것이 아닐까. 생은 늘 미래로 세계로 열려 있는 텍스트이다.

/이상옥·창신대학교 교양학부 교수

디카시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