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오피니언 > 경일시단
내 그림자 (이상원 시인)
경남일보  |  gnnews@gnnews.co.kr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승인 2013.05.27  00:00:00
트위터 페이스북 네이버 구글 msn
내 그림자 밟지 마라

긴 날을 함께 걸었어나 한 번도

내 가진 색깔을 가지지 못했다.

검정 단벌 깊숙이 모가지를 묻은 체

눈도 귀도 접고 풀 포기에 던져져도

각인되는 법도 없이 묵묵히

내 가는 걸음을 따랐을 뿐이다.

지나가면 그뿐, 누구의 꿈도 아닌

허접한 길을 돌다 저물녘 기슭에 앉아

한 모금 연기나 흩는 내 등뒤에 기대어

저만치서 흔들리는 바다 잔 물살에도

춥다고 움츠리는 내 그림자 밟지마라.



※작품설명=언제나 발뒤꿈치 뒤에 있거나, 앞서 있으면서 감정을 지워버린 나의 분신. 허접한 삶의 모퉁이에서 한 번의 자기 소리와 색깔을 드러내지 못하고 포효만 준비했던 내면서도 내가 아닌, 삶의 진부한 궤적 같은 그 그림자, 실체의 그 말씀이 귀 아리다. (진주문협회장 주강홍)
경남일보의 다른기사 보기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트위터 페이스북 네이버 구글 msn 뒤로가기 위로가기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자동등록방지용 코드를 입력하세요!   
확인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 / 최대 400byte)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합니다. [운영원칙]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