내 그림자 (이상원 시인)
내 그림자 (이상원 시인)
  • 경남일보
  • 승인 2013.05.27 00:0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내 그림자 밟지 마라

긴 날을 함께 걸었어나 한 번도

내 가진 색깔을 가지지 못했다.

검정 단벌 깊숙이 모가지를 묻은 체

눈도 귀도 접고 풀 포기에 던져져도

각인되는 법도 없이 묵묵히

내 가는 걸음을 따랐을 뿐이다.

지나가면 그뿐, 누구의 꿈도 아닌

허접한 길을 돌다 저물녘 기슭에 앉아

한 모금 연기나 흩는 내 등뒤에 기대어

저만치서 흔들리는 바다 잔 물살에도

춥다고 움츠리는 내 그림자 밟지마라.



※작품설명=언제나 발뒤꿈치 뒤에 있거나, 앞서 있으면서 감정을 지워버린 나의 분신. 허접한 삶의 모퉁이에서 한 번의 자기 소리와 색깔을 드러내지 못하고 포효만 준비했던 내면서도 내가 아닌, 삶의 진부한 궤적 같은 그 그림자, 실체의 그 말씀이 귀 아리다. (진주문협회장 주강홍)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