독서와 토론
독서와 토론
  • 경남일보
  • 승인 2013.07.24 00:0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김영곤 (의령군 낙서면장, 행정학 박사)
연일 불볕더위가 기승을 부린다. 반면 강원 북부지방에는 호우가 쏟아져 한바탕 물난리가 났다. 이럴 땐 재난 앞에서의 인간이 참으로 무기력해 보인다. 그런데도 인간이 동물과 다른 점이 있다면 재난을 극복하는 힘과 능력이다. 동물은 그냥 자연에 순응하지만 사람은 원래 상태로 되돌리기 위해 갖은 지혜와 힘을 동원한다. 사람이 참으로 경이로워지는 순간이다. 그렇다면 경이로움을 발휘하는 인간 능력의 원천은 무엇일까. 필자는 감히 독서력이라고 말하고 싶다. 인간은 어떤 사태발생 시 무작정 지난 경험에만 의존하는 것이 아니라 사태의 추이를 보아가며 그때마다 상황에 대처하는 탁월한 역량을 가지고 있기 때문이다. 이것이 바로 인간의 후천적인 학습효과이다. 이런 학습효과는 비록 단선적이긴 하나 독서가 한자리를 차지하게 된다. 책은 그야말로 많은 지식을 쌓아놓은 보물창고이기 때문이다.

그런데도 사람들은 왠지 이 지식창고 여는 것을 게을리 한다. 다소 지엽적이지만 이를 해소할 요량으로 필자를 위시한 몇몇 뜻있는 사람끼리 독서모임을 가진 바 있다. 2주에 한 번씩 독서토론을 하는 그런 모임이었다. 토론의 형식은 미리 같은 책을 선정해 읽은 후 자신의 생각을 정리, 발표하는 방식이다. 토론이지만 상대방 발표에 대한 반론 제기는 가급적 지양하고 나와 타인의 다름을 비교하고 존중하는 시간을 갖는 것이다. 모임 초기 다소 익숙지 못한 토론문화 때문인지 다들 주저하는 기색이 역력했다. 책을 읽고 모르던 것을 얻는 것은 좋은데 토론을 하는 것은 여전히 부담스럽다는 분위기였다. 그러나 누구 한 사람 발표를 피해 갈 수 없는 규칙을 정하고 사회자가 지명하면 무슨 말이든 할 수밖에 없도록 채근하자 생각보다 그다지 어렵잖게 토론은 이어졌고 호응도 또한 점차 높아졌다. 그러면서 자연스럽게 독서를 통해 지적 능력을 축적하고 나와 상대방에 대한 사고와 가치의 차이를 스스로 인정하게 됐다.

주지컨대 우리가 살면서 흔히 겪는 다툼 역시 가치의 차이에서 비롯되는 경우가 다반사다. 어떤 사안에 대해 서로 옳고 그름을 놓고 티격태격하다 보면 대체로 아무런 결론 없이 상대방에게 감정의 골만 키울 뿐 내가 얻을 수 있는 건 아무 것도 없다. 어쨌거나 혹자는 정보화시대에 책 읽는 것 자체를 고리타분하다고 혹평할지 모르지만 두고두고 꺼내 쓸 수 있는 창고에 든 보물이 책이라는 것을 안다면 생각은 곧장 무색해질 것이다. 아무튼 인간능력 발휘의 원천인 독서와 그리고 나와 타인의 가치 차이를 인정할 수 있는 독서토론을 패키지 상품으로 묶어 잘 활용하면 생활에 유익한 지식과 지혜를 동시에 얻을 수 있는 일거양득의 밥상을 차릴 수 있을 것이다.

글을 마무리하자니 ‘가난한 자 책으로 인하여 부유해지고, 부유한 자 책으로 인하여 귀해지며, 어리석은 자 책을 얻어 현명해지고, 현명한 자 책으로 인하여 이로워지니 책 읽어 영화 누리는 것 보았지 책 읽어 실패하는 건 보지 못했네’라며 책을 예찬했던 왕안석의 말이 오늘따라 예사롭게 들리지 않는다.

/의령군 낙서면장·행정학 박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 경상남도 진주시 남강로 1065 경남일보사
  • 대표전화 : 055-751-1000
  • 팩스 : 055-757-1722
  • 법인명 : (주)경남일보
  • 제호 : 경남일보 - 우리나라 최초의 지역신문
  • 등록번호 : 경남 가 00004
  • 등록일 : 1989-11-17
  • 발행일 : 1989-11-17
  • 발행인 : 고영진
  • 편집인 : 최창민
  • 고충처리인 : 박철홍
  • 청소년보호책임자 : 김지원
  • 경남일보 - 우리나라 최초의 지역신문 모든 콘텐츠(영상,기사, 사진)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은바, 무단 전재와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 Copyright © 2022 경남일보 - 우리나라 최초의 지역신문. All rights reserved. mail to gnnews@gnnews.co.kr
ND소프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