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등축제 대응 예산 놓고 논란
서울등축제 대응 예산 놓고 논란
  • 정희성
  • 승인 2013.09.04 00:0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추경 지원비 등 5억원 편성…"구체적 방안 제시" 주문
서울등축제 대응 예산 편성을 놓고 시의회에서 논란이 일고 있다.

제164회 진주시의회 임시회 이틀째인 3일, 상임위원회별로 조례안 등 의안 심사와 2013년 제2회 추가경정 예산안 예비심사가 열리고 있는 가운데 복지산업위원회에서 서울등축제 대응 예산과 관련해 시의원들의 질타가 이어졌다.

시는 이번 2차 추경에서 서울등축제 대응의 지속성을 강조하며 5억원(서울등축제 대응 현장활동 지원비 2억원·서울등축제 중단홍보활동비 3억원)의 예산을 올렸다.

집행부의 예산안 설명이 끝나자 시의원들의 추궁이 이어졌다. 시의원들은 진주남강유등축제를 지키기 위해 노력하는 공무원들의 노고와 당위성에 대해서는 공통된 의견을 나타냈지만 과도한 예산 편성과 예산 사용에 대한 미흡한 계획성에 대해서는 날선 지적을 가했다.

김미영 의원은 “진주남강유등축제를 지켜야 된다. 하지만 이런식의 예산은 안 된다. 예산 편성의 근거가 뭐냐”고 물었다.

이어 “지난 5월에 1차 추경 예산(2억원) 통과때도 논란이 있었다. 4개월 밖에 안 지났는데 또 5억원을 올렸다. 경비 대주고 실비 보상 다 해주고 나중에 문제가 발생할 수 있다. 정말로 진주유등을 지킬 수 있는 방법이 뭔지 고민해 보라”고 말했다.

이에 집행부는 “상경시위나 집회를 할 때 지원이 없으면 시민들의 경비부담이 커 어쩔 수 없다. 비대위에서 경비를 지원한다. 또 서울시의 대응이 수시로 바뀌어서 우리도 대응하려면 예산이 많이 필요하다”고 설명했다.

또 강길선, 노병주 의원은 “서울등축제를 막아야 된다는 목적은 같다. 또 그렇게 하자면 예산도 필요하다. 하지만 예산을 어디에 어떻게 쓸 것이 좀 더 구체적인 방안이 필요하다”고 지적했으며 강우순 의원은 서울등축제 중단을 위해 실무진간의 접촉을 주문했다. 시는 지난 5월 1차 추경때 3억원의 예산을 편성했고 시의회는 논쟁 끝에 2억원을 통과시킨 바 있다.

한편 기획경제위원회는 제13회 진주시민상 수상대상자 동의안을 통과시켰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