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오피니언 > 경일시단
성묘 길 (주강홍 시인)
경남일보  |  jung@gnnews.co.kr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승인 2013.09.16  00:00:00
트위터 페이스북 네이버 구글 msn
산 자와 죽은 자가 마주 섰습니다

경계의 돌 하나를 사이에 두고

서로를 반갑게 맞이하였습니다.

우린 한 잔 술을 나누고

침묵의 언어를 다스립니다

참으로 많은 이야기들을 나누고 나뉘면서

그러나 꼭 해야 할 말들은 차마 숨겨 숨겨둡니다

그것은 다음에 또 만나서 해야 할 말들이 있어야 하기 때문입니다



묵은 때를 벗기고 때론 입혀가면서

바늘귀를 같이 끼며 기억을 좁혀 갑니다.

그러나 차마 다 기억 하지 못하는 것은

다음에 우린 또 기억해야 할 일이 있어야 하기 때문입니다



땡볕은 하늘을 달구고

산자는 죽어서 죽은 자는 살아서 돌아갑니다

나는 분명 서녘 산기슭에 실금하나를 보았습니다



※시작노트=예초기의 광음 속에서 풀 비린내 자욱하다. 찰나의 순간에 생과 멸이 결정된다. 생장의 곳간 속에 기억해야 할 저 많은 것들 그래서 구월은 따갑다, 익어간다는 것은 곧 거두어야 한다는 것이다.(진주문협회장)





경남일보의 다른기사 보기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트위터 페이스북 네이버 구글 msn 뒤로가기 위로가기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자동등록방지용 코드를 입력하세요!   
확인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 / 최대 400byte)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합니다. [운영원칙]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