백가쟁명(百家爭鳴)
백가쟁명(百家爭鳴)
  • 경남일보
  • 승인 2013.10.15 00:0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변옥윤 (객원논설위원)
중국의 춘추전국시대는 제자백가(諸子百家)가 학문과 철학, 사상, 문화는 물론 우주의 이치를 내세워 경국지책(經國之策)을 논하던 시대였다. 공자의 유가(儒家), 노자, 장자의 도가(道家), 한비자, 순자의 법가(法家), 묵가의 묵가(墨家)가 대표적이며 음양가, 명가 등 수많은 사상과 철학이 꽃을 피웠다. 전국시대를 이루면서 나라마다 이런 선각자들의 사상을 바탕으로 경국지책으로 삼았던 것이다.
▶광활한 중국대륙을 처음으로 통일한 진나라는 한비자와 순자가 완성한 법가를 경국지책으로 삼았음은 새겨 볼만한 일이다. 백가들이 수많은 고사성어를 만들어 내며 다투던 것을 오늘날 우리는 백가쟁명(百家爭鳴)이라 일컫는다. 수천 년의 세월이 흘렀지만 요즘도 그 시절 백가들의 쟁명이 귀한 교훈이 되고 있는 것은 그것이 인간사의 교훈이 되고 있기 때문이다.
▶어제부터 국정감사가 시작됐다. 사상 최대의 피감기관, 단체, 기업이 감사대상에 올랐다. 오랜 정쟁으로 국감기간은 짧아져 제대로 된 감사가 이뤄질지 의문이 제기되고 있다. 시작부터 국감은 수박 겉핣기가 되지 않을까 우려하는 것이다. 이번에도 말의 성찬과 의혹만 부풀리는 국감을 걱정하는 목소리다.
▶호통치고 반말하고 정치공세로 일관하며 "예, 아니오"로만 답변하라고 다그치고 아니면 답변은 서면으로 하라는 고답적인 국회의원들의 행태에 국민들은 이미 식상해 있다. 국민들은 정치인들의 그들만의 언어, 표를 의식한 한건주의에 더 이상 매몰되지 않는다. 백가들의 경륜과 철학이 담긴 쟁명을 국민들은 기대하고 있다. 경국지책이 있는 국감이 국민들에게 와닿는다는 사실을 국회의원들은 알아야 한다.
 
변옥윤 (객원논설위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 경상남도 진주시 남강로 1065 경남일보사
  • 대표전화 : 055-751-1000
  • 팩스 : 055-757-1722
  • 법인명 : (주)경남일보
  • 제호 : 경남일보 - 우리나라 최초의 지역신문
  • 등록번호 : 경남 가 00004
  • 등록일 : 1989-11-17
  • 발행일 : 1989-11-17
  • 발행인 : 고영진
  • 편집인 : 강동현
  • 고충처리인 : 최창민
  • 청소년보호책임자 : 김지원
  • 경남일보 - 우리나라 최초의 지역신문 모든 콘텐츠(영상,기사, 사진)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은바, 무단 전재와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 Copyright © 2022 경남일보 - 우리나라 최초의 지역신문. All rights reserved. mail to gnnews@gnnews.co.kr
ND소프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