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오피니언 > 경일시단
계산 (주선화 시인)
경남일보  |  gnnews@gnnews.co.kr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승인 2013.11.11  00:00:00
트위터 페이스북 네이버 구글 msn
후미진 시장 뒷골목 어머니 굴을 잡는다

두드려도 때려도 벌리지 않는 입을 쩌억 벌리게 하는 힘은

굽은 등과 한쪽 다리를 접고 앉은 팔의 힘이다

쉬가 마려운 어머니 일어나신다

걸어가시는 모습이 ㄱ자시다

낫 놓고 ㄱ자 모른다 하신다

낫은 알제, ㄱ은 뭐란당가?

칠 남매 키운 힘은

저 굽은 계단이다

큰낫고개 놋점이고개 넘고 넘어

호미로 굴을 캐고 낫으로 굴을 잡는

굽은 허리로

하루를 밀고 당기는 저 힘,

더 이상 구부러지지 않은 계단을 끌고

어머니,

ㄱ자 계단 ㄱ ㄱ 걸어가신다



※작품 설명: 수좌승보다 더 큰 인고로 자식이라는 심오한 화두로 한 생을 증진과 실행의 행함이 오체투지의 자세를 낮추었을 것이다. 묵언의 수행자는 언어도 걸림일 뿐, 무아의 몰입에만 구도하여 섬돌처럼 납작해진 등짝, 그 위에서 우린 체중을 늘렸고 눈의 높이를 키웠나니, 법당보다 더 신성한 저잣거리에서 반야의 도를 구하시는 어머니, 그 골목에고 이제 겨울 손끝이 시립 습니다, 오 나의 아발로키테슈알라(관세음의 본디 이름). (주강홍 진주문협회장)

경남일보의 다른기사 보기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트위터 페이스북 네이버 구글 msn 뒤로가기 위로가기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자동등록방지용 코드를 입력하세요!   
확인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 / 최대 400byte)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합니다. [운영원칙]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