새들의 봄
새들의 봄
  • 경남일보
  • 승인 2014.02.04 00:0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버스여행 (사진동호인)
 
 
새들의 봄

새들의 봄이 시름시름 멀어지고 있다.

이름 몰라도, 어디서 왔는지 몰라도 노랫소리에

귀가 쫑긋하고 그림 같은 비상에 반했던

그 새들의 이야기가 어쩌다 무덤가의 비가(悲歌)가 되었을까.

/버스여행(사진동호인)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