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포토/영상 > 디카시
[차민기의 디카시로 여는 아침] 줄탁동시
경남일보  |  gnnews@gnnews.co.kr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승인 2015.04.09  18:46:23
트위터 페이스북 네이버 구글 msn
디카시
[차민기의 디카시로 여는 아침] 줄탁동시

햇볕 와서 어르고

비바람 호통 치고

태어나려 긁던 손톱

피멍 든 채 문 열었다.                     
-정미숙<줄탁동시>



병아리가 알을 깨기 위해 알 속에서 껍질을 쪼는 것을 ‘줄’이라 하고, 그 쪼는 소리를 듣고 어미가 밖에서 맞쪼아주는 것을 ‘탁’이라 한다. 이 안팎의 행위가 동시에 이루어져야만 오래 막혔던 숨통 하나가 우주 속에 뱉어진다. 이 줄탁동시의 숭고함이 어찌 알에서 나는 목숨들뿐이겠는가. 우리도 이 지상에 숨통 하나 틔우기 위해 저마다의 어미 뱃속에서 무수히 ‘줄’하지 않았겠는가. 그리고 그 어미들은 그 통증에 기꺼이 ‘탁’하며 우리의 발길질을 온몸으로 다 받지 않았겠는가. 그렇게 숭고한 목숨들 앞에 그저 미안하고 부끄럽기만 한 봄이다.

/차민기·창신대학교 외래교수

 
경남일보의 다른기사 보기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트위터 페이스북 네이버 구글 msn 뒤로가기 위로가기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자동등록방지용 코드를 입력하세요!   
확인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 / 최대 400byte)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합니다. [운영원칙]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