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차민기의 디카시로 여는 아침] 줄탁동시
[차민기의 디카시로 여는 아침] 줄탁동시
  • 경남일보
  • 승인 2014.05.02 00:0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디카시
[차민기의 디카시로 여는 아침] 줄탁동시

햇볕 와서 어르고

비바람 호통 치고

태어나려 긁던 손톱

피멍 든 채 문 열었다.                     
-정미숙<줄탁동시>



병아리가 알을 깨기 위해 알 속에서 껍질을 쪼는 것을 ‘줄’이라 하고, 그 쪼는 소리를 듣고 어미가 밖에서 맞쪼아주는 것을 ‘탁’이라 한다. 이 안팎의 행위가 동시에 이루어져야만 오래 막혔던 숨통 하나가 우주 속에 뱉어진다. 이 줄탁동시의 숭고함이 어찌 알에서 나는 목숨들뿐이겠는가. 우리도 이 지상에 숨통 하나 틔우기 위해 저마다의 어미 뱃속에서 무수히 ‘줄’하지 않았겠는가. 그리고 그 어미들은 그 통증에 기꺼이 ‘탁’하며 우리의 발길질을 온몸으로 다 받지 않았겠는가. 그렇게 숭고한 목숨들 앞에 그저 미안하고 부끄럽기만 한 봄이다.

/차민기·창신대학교 외래교수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