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포토에세이] 너울
[포토에세이] 너울
  • 경남일보
  • 승인 2014.05.20 00:0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버스여행 (사진동호인)
포토에세이
[포토에세이] 너울

 

너울

홀로 선 동십자각 너머로

너울 같은 빌딩 숲이 밀려든다.

늦은 봄 잠에서 깬 오후가 화들짝 놀란다.

초록빛 우렁찬 여름처럼 깨어 있어야 할 나날이다.               
/버스여행 (사진동호인)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