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오피니언 > 경일시단
주걱이 설 때 (송진권 시인)
경남일보  |  gnnews@gnnews.co.kr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승인 2014.05.26  00:00:00
트위터 페이스북 네이버 구글 msn
주걱이 설 때(송진권 시인)

처음엔 싸게 불을 피우면서
눌어붙지 않게 주걱으로 잘 저어줘야 햐

눌커나 타면 화근내가 나서 못 먹어

계속 천천히 저어줘야 햐

딴전 피거나 해찰부리면 금세 눌어붙어 못 써

뒷간엘 가도 안 되고 잠시잠깐 자리를 떠도 안 되지

아무것도 아닌 것 같아도 이게 손이 많이 가는 음식이여

땀이 쏟아져도 젓는 걸 그만두면 안 되야

오직하면 이게 땀으로 만든 거라고 안 햐

시방이야 가스불로 하니께 편해졌지만

예전에는 혼자 불 때랴 저으랴 아주 대간했지

내굽기는 또 왜 그리 내군지

눈물콧물 쏙 뺐어

되직하니 바글바글 끓기 시작하면

뭉근하게 불을 죽이고 뜸을 들이는 겨

그래 다 되었다 싶을 때

주걱을 세우면

주걱이 바로 서는 거여

그럼 도토리묵이 다 쑤어진 거여



▲작품설명: 주걱하나가 제대로 설쯤에야 도토리묵이 완성된다, 불심과 온도의 조화 속에서 그 과정의 완성과 결과의분주함, 녹녹하지 않는 환경 속에서 탄탄히 생장하고 응고되는 체험적 삶을 처절히 대입하고 있다, 여백 속에 숨겨진 시의 의미, 어디 주걱뿐이겠는가.(주강홍 진주문협회장)

경남일보의 다른기사 보기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트위터 페이스북 네이버 구글 msn 뒤로가기 위로가기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자동등록방지용 코드를 입력하세요!   
확인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 / 최대 400byte)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합니다. [운영원칙]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