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독자위원회 > 6기
<취재후기> 도시발전의 양면강민중기자
강민중  |  jung@gnnews.co.kr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승인 2014.07.18  00:00:00
트위터 페이스북 네이버 구글 msn
전국적인 건설경기 불황에도 그나마 진주는 혁신도시, 정촌산업단지, 평거택지지구, 초장택지지구 등 개발 호재들이 가득하다. 특히 항공산단, 뿌리산단 지정 등 장밋빛 미래를 이야기한다.

하지만 화려한 이면에 가려 불이 꺼진 구도심, 그중에서도 과거 화려함을 꿈꿨던 일부지역의 허탈감은 더욱 클 것이라 생각했다. 이번에 거론한 영남백화점, 몰에이지 1030, 센텀병원, 한보아파트 상가건물 등은 대표적인 예다.

“요즘 저 건물 어떻게 돼있노”, “저래 놔둬서는 안될낀데” 많은 시민들이 지나가다 보면 쉽게 던지는 말들이지만 명쾌하게 답해주는 사람이 없었다.

이들의 말을 따라 취재에 나섰고 예상대로 가까이서 접한 이 건물들은 희망보다는 절망을 이야기하는 듯했다. 다른 지역에 불이 밝아질수록 더 어두워지고 있는 이곳 건물들. 앞으로 다가올 구도심의 미래를 보여주는 듯한 느낌도 받았다.

이 건물은 사유재산이지만 이러한 건물들이 늘어갈수록 공동화 현상은 물론 지역내 불균형론은 더욱 심해질 것이다.

신도심, 구도심 모두가 그에 맞는 중요한 역할이 있다. 미래 발전의 성장동력이 될 신도심, 역사와 전통을 담아 도시의 든든한 중심축이 되는 구도심 모두가 바르게 서야 선진도시로 발전이 가능하다. 때문에 다각적인 차원에서 구도심을 살릴 수 있는 행정적 방안이 마련돼야 할 것으로 보인다.

강민중의 다른기사 보기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트위터 페이스북 네이버 구글 msn 뒤로가기 위로가기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자동등록방지용 코드를 입력하세요!   
확인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 / 최대 400byte)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합니다. [운영원칙]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