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포토에세이] 장화
[포토에세이] 장화
  • 경남일보
  • 승인 2014.07.29 00:0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버스여행 (사진동호인)

[포토에세이] 장화


장화

물웅덩이 만나면 참방참방 디디고 다니던 시절.
여섯, 일곱살 아이시절. 비도 더위도 그저 재미있던 날들.
옛날은 가고 일상 속에서 계절은 그저 지나만 가는데
시장 한편에서 만난 신발가게에 꽃무늬 입은 장화가 곱다.                  
버스여행 (사진동호인)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