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독자위원회 > 편집제작위원회
본보 편집제작위원회 8월 회의“기획기사 발굴 신경 써 주길”
정희성  |  raggi@gnnews.co.kr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승인 2016.11.01  22:07:46
트위터 페이스북 네이버 구글 msn
2014년 편집국 7차 회의

<일시 : 8월 4일(월) 오전 10시/ 장소 : 본사 2층 편집국/ 참석자 : 편집국장 외 편집국 기자>


경남일보 편집제작위원회 8월 회의가 지난 4일 오전 10시 본사 편집국에서 정만석 편집국장을 비롯해 각 부서 데스크, 기자 등이 참석한 가운데 열렸다.

이 날 회의에는 지난 7월 회의에서도 언급한 바 있는 기획기사 발굴과 관련해 심도 있는 논의가 이뤄졌다.

정만석 편집국장은 “이번 주 안으로 도내 기초단체장과 도·시·군의회 의장 특집 인터뷰가 마무리 된다. 외부필진의 글을 사용하는 것도 좋겠지만 기획기사는 기자들이 아이디어를 내 지면에 반영됐으면 한다”며 “혹시 생각하고 있는 기획안이 있으면 말해 달라”고 전했다.

아울러 “각 팀별 취재기자들이 기사를 작성할때 편집방향에 대해서도 염두에 둘 것”을 당부한데 이어 팀별 책임제를 강조하기도 했다.

특히 취재기사를 분기별로 분석해 자체평가를 거쳐 잘된편집과 기사에 대해서는 인센티브를 부여할 것이란 계획도 약속했다.

이날 임명진 기자는 “진주시의 역사, 문화, 경제, 사회, 정치, 인물 등 굵직했던 현안들을 분야별로 발굴해 총정리해서 되짚어 보는 것도 좋을 듯하다”고 제안했고 정원경 기자는 “도랑 살리기 운동에 관심을 가져보자”고 제안했다.

김순철 서부권본부장은 “본사와 주재기사 모두에게 해당되는 사안으로 민선 5기에 해결되지 못했던 현안들이 6기에는 어떻게 추진될 지를 파악해 기사를 작성하는 것도 좋을 것 같다”고 안을 제시하기도 했다.

이 밖에도 사진으로 보는 세상, 전국마을기업 박람회 관련 진주 마을기업 취재건도 거론됐다.

이날 회의에서는 기자 각자가 발굴한 아이디어에 대해 자신이 고민한 흔적들을 동료기자들에게 직접발표하는 기회를 가짐으로써 자신감과 함께 좀 더 정확한 기획의도를 알 수 있어 좋았다.

정만석 편집국장은 “좋은 아이디어가 많은 것 같다”며 “특히 기획아이디어를 직접 발표하도록 했는데 동료기자들의 이해도가 높아진 것 같다. 일방통행식이 아니라 소통하는 편집회의를 정착시키도록 노력하겠다”는 말로 마무리했다.

정리=정희성기자

 
본보 편집제작위원회 8월 회의
본보 편집제작위원회 8월 회의가 여느때보다 소통하는 분위기에서 마련됐다.
정희성의 다른기사 보기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트위터 페이스북 네이버 구글 msn 뒤로가기 위로가기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자동등록방지용 코드를 입력하세요!   
확인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 / 최대 400byte)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합니다. [운영원칙]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