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오피니언 > 경일시단
말(言)의 뼈 (김다희 시인)
경남일보  |  gnnews@gnnews.co.kr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승인 2014.10.13  00:00:00
트위터 페이스북 네이버 구글 msn

말(言)의 뼈

김다희


술집에 앉아 술잔 속에 던진
말의 뼈들을 본다

말의 뼈는 술이 물고 있는 인질

풍덩 풍덩,
간혹 스스로 뛰어든 것 있었으나
대부분 내 호기에 걸려 사라진 것들

술잔 기울 때마다
불거지는 뼈의 나선

나, 참 많은 말을 하고 살았네
그 말, 한때 내 호기의 동업자였네

술이 출렁일 때마다
고개 드는 뼈들의 냉기

어느 해였나,
다시 오지 않는 사람의 뒷모습처럼
말의 몸이 숭숭해졌다.





작품설명: 술이 말씀을 마시고 말씀이 술을 마시고 새벽의 모가지가 홰를 칠 때까지 내 호기심을 삭이던 그 자리, 말의 뼈의 잔해가 황폐하다, 뒷덜미를 잡는 모서리의 잔해들. (주 강홍 진주문협회장)

경남일보의 다른기사 보기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트위터 페이스북 네이버 구글 msn 뒤로가기 위로가기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자동등록방지용 코드를 입력하세요!   
확인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 / 최대 400byte)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합니다. [운영원칙]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