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포토/영상 > 디카시
[차민기의 디카시로 여는 아침] 연목구어(緣木求魚)
경남일보  |  gnnews@gnnews.co.kr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승인 2015.03.11  19:18:06
트위터 페이스북 네이버 구글 msn
디카시
[차민기의 디카시로 여는 아침] 연목구어(緣木求魚)



연목구어(緣木求魚) -이기영
 

 

물을 길어 숲을 짓는 일은 나무의 일
죽은 나무에서는 물소리 들리지 않는다

언젠가 저 물고기 물길 잃어버린 나무처럼
오랫동안 물비린내 그리울 것이다


누가 깜빡 잊고 간 것인지, 저 물고기들의 한 생이 위태롭게 걸렸다. 돌이켜 생각하면 살아있는 것들의 목숨이 다 같을진대 저보다 작은 것들, 혹은 저보다 못난 것들, 아니 그리 여기는 것들을 대하는 인간의 됨됨이가 참 그악스럽다. 저 나무의 물길을 끊어버린 것도 인간이 저지른 만행일 것이고, 말라가는 나무 껍질에 위태롭게 생을 방치해 둔 것도 인간이 저지른 참상일 것이다. 넓혀 생각하니, 인간 욕심으로 끊어버린 목숨줄이 지천이다. ‘그리움’이란 닿지 못하는 것에 대한 애태움이다. 인간의 욕심으로 끊어버린 지천의 목숨줄이 이젠 모두 닿지 못하는 그리움이 되어 버렸다. 그 그리움의 자리에 매년 수조 원의 헛돈이 비린내를 풍기며 흘러들고 있다고 한다. 너도나도, 우리 모두가 언젠가는 저 나무처럼 혹은 저 물고기처럼 ‘물길 잃어버린’ 채 말라버릴 지도 모를 일이다.

 


경남일보의 다른기사 보기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트위터 페이스북 네이버 구글 msn 뒤로가기 위로가기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자동등록방지용 코드를 입력하세요!   
확인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 / 최대 400byte)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합니다. [운영원칙]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