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라이프 > 그 때 그 시절
1964년 10월15일 목요일(2면) 수출품 아이디알 미싱
정희성 기자  |  raggi@gnnews.co.kr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승인 2015.08.30  19:00:42
트위터 페이스북 네이버 구글 msn

1964년 10월15일 목요일(2면) 수출품 아이디알 미싱

1964년 10월 15일자 2면에는 이란으로 수출된 아이디알 미싱 광고가 눈에 들어오고 청주와 소주를 판매하는 남성상회가 두 대의 전화를 놓고 손님을 기다리고 있다고 전했다.

50년 전에도 여성들은 피부미용에 대한 고민이 많았나 보다. 요즘처럼…. 얼굴을 희게 하는 약 백광크림 광고가 오른쪽에 자리를 잡았고 진주우체국앞 영일 의원과 사법대서를 하는 정형규 서사의 개인광고도 실렸다.

[경남일보 그 때 그 시절, 그때 그 시절]
 

   
▲ 1964년10월15일자 경남일보 지면(2면) [경남일보 그 때 그 시절, 그때 그 시절]

정희성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트위터 페이스북 네이버 구글 msn 뒤로가기 위로가기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자동등록방지용 코드를 입력하세요!   
확인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 / 최대 400byte)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합니다. [운영원칙]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