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라이프 > 그 때 그 시절
1964년 10월15일 목요일(4면) 영화와 다방
정희성 기자  |  raggi@gnnews.co.kr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승인 2015.08.30  18:58:45
트위터 페이스북 네이버 구글 msn

1964년 10월15일 목요일(4면) 영화와 다방

1964년 10월15일 4면에는 50년전 진주에 소재한 극장들의 광고, 그 당시의 문화와 유행을 한눈으로 볼 수 있다.

진극(진주극장)에서 아마도 19금으로 보이는 중년부인을, 시공관에서 총천연색 스팔타카스, 중앙극장에서 말띠여대생의 연애졸업반, 국보극장에서는 리챠드 하리슨 ‘글래디에이터 세븐’ 칠인의 난폭자가 상영됐는가 보다.
영화광고사이로 연인과 혹은 친구와 함께 차를 마시는 추억의 공간 다방광고가 살며시 자리를 잡았다. [경남일보 그 때 그 시절, 그때 그시절]

 

   
▲ 경남일보 1964년 10월15일 지면  [경남일보 그 때 그 시절, 그때 그시절]
정희성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트위터 페이스북 네이버 구글 msn 뒤로가기 위로가기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자동등록방지용 코드를 입력하세요!   
확인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 / 최대 400byte)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합니다. [운영원칙]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