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라이프 > 그 때 그 시절
1964년 11월 6일 금요일(1면) 맞춤양복
정만석 기자  |  wood@gnnews.co.kr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승인 2015.08.30  18:51:18
트위터 페이스북 네이버 구글 msn

1964년 11월 6일 금요일(1면) 맞춤양복


양장점 ‘피카소’에서는 추동복지를 판매했는데 신용을 바탕으로 염가에 판매한다고 홍보를 하고 있습니다. 또 ‘광미라사’도 추복지·동복지를 입하하고 광고를 냈는데, 이때만 해도 기성복보다는 맞춤복이 인기여서 광고경쟁도 치열했나 봅니다. 특히 진주시 동성동에 소재했던 손의원에서 ‘손고약’을 판매했다는 것이 다소 이색적입니다.

[경남일보 그 때 그 시절, 그때 그시절]

 

   
[경남일보 그 때 그 시절, 그때 그시절] 1964년 11월6일 1면 경남일보
정만석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트위터 페이스북 네이버 구글 msn 뒤로가기 위로가기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자동등록방지용 코드를 입력하세요!   
확인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 / 최대 400byte)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합니다. [운영원칙]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