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라이프 > 그 때 그 시절
1964년 11월 6일 금요일(2면) 약국광고
정만석 기자  |  wood@gnnews.co.kr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승인 2015.08.30  18:50:08
트위터 페이스북 네이버 구글 msn

1964년 11월 6일 금요일(2면) 약국광고


처음으로 약국 광고를 접했습니다. 국보극장 입구에 ‘도내藥局’이 있었는지 지금도 기억하실지 모르겠습니다. 대안동에 있던 ‘朝日상회’는 ‘小春’이라는 순곡소주 서부경남총대리점이었네요. 소매가격이 30원인데, 지금으로 치면 3000원 정도 될까요. ‘위조품에 속지 마시고 상표를 잘 보시오’라고 다소 강압적인 문구를 삽입했는데 이때도 원산지 표시위반 업소가 많았나 봅니다.

[경남일보 그 때 그 시절, 그때 그시절]

 

   
▲ 경남일보 1964년 11월6일 2면 [경남일보 그 때 그 시절, 그때 그시절]

정만석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트위터 페이스북 네이버 구글 msn 뒤로가기 위로가기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자동등록방지용 코드를 입력하세요!   
확인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 / 최대 400byte)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합니다. [운영원칙]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