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라이프 > 그 때 그 시절
1964년 11월 6일 금요일(4면) 국보극장과 시공관
정만석 기자  |  wood@gnnews.co.kr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승인 2015.08.30  18:47:23
트위터 페이스북 네이버 구글 msn

1964년 11월 6일 금요일(4면) 국보극장과 시공관

지난 10월 15일자 창간호 특별판에 소개된 ‘영화관 이야기’가 지금도 계속됩니다. 11월에는 국보극장에서 ‘李道令과 成春香’을 상영했네요. 국보극장은 지금도 어르신들이 약속을 잡을 때 종종 사용되는 극장이름입니다. ‘시공관’에서는 영화상영 대신 개천예술제 행사를 마련했네요. 진해 해군군악대 공연, 서울국립국악원 연주, 서울서라벌연극부 연극도 이곳 무대에 올려졌나 봅니다. 저도 개천예술제 행사 때 진주극장 무대에서 열린 웅변대회에 참가했던 기억이 새록새록 되살아나네요.

[경남일보 그 때 그 시절, 그때 그시절]

 

   
▲ 경남일보 1964년 11월 6일 4면 [경남일보 그 때 그 시절, 그때 그시절]

정만석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트위터 페이스북 네이버 구글 msn 뒤로가기 위로가기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자동등록방지용 코드를 입력하세요!   
확인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 / 최대 400byte)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합니다. [운영원칙]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