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포토/영상 > 디카시
[차민기의 디카시로 여는 아침] 아픈 것들(황영자)
경남일보  |  gnnews@gnnews.co.kr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승인 2015.02.16  21:24:31
트위터 페이스북 네이버 구글 msn
 
2.6디카시
<아픈 것들>

<아픈 것들> - 황영자



허둥지둥 출근하는 남자

면도 자국이 핏점이다

얼마나 더 베일

초록의 끝잠, 늦잠



대개의 남자애들은 어릴 때부터 아버지의 면도에 호기심이 많다. 그래서 솜털이 나기도 전에 아버지의 면도기로 제 여린 피부를 쓱쓱 긁어대다가 따끔한 생채기에 혼이 나기도 한다. 사춘기를 지나며 제법 거뭇한 수염들이 자라기 시작하면 아이들은 비로소 제 스스로 어른이 된 듯, 일탈을 꿈꾸기도 한다. 그러나 그러한 일탈조차도 마냥 아름답기만 하여서, 언제나 되돌아가고 싶은 한때는 언제나 십대의 그 어디쯤이다. 어른이 되어 바쁜 출근길 쓱쓱-, 면도 거품 속을 헤집다 보면 하얀 거품 속에 어김없이 배어나는 핏빛 생채기. 그 핏빛 생채기는 더 이상 호기심도, 추억도 아닌 그저 팍팍하기 이를 데 없는 일상의 그을음이다. 그래서 좀체 멎질 않고, 하루종일 은근히 욱신거린다. 출근하는 남자들의 발자국이 오늘도 아프게 눈에 찍힌다.

 
경남일보의 다른기사 보기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트위터 페이스북 네이버 구글 msn 뒤로가기 위로가기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자동등록방지용 코드를 입력하세요!   
확인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 / 최대 400byte)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합니다. [운영원칙]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