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경제 > 주간경제
[농사메모]벼농사 준비 철저히
경남일보  |  gnnews@gnnews.co.kr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승인 2015.03.08  22:09:30
트위터 페이스북 네이버 구글 msn
주·야간의 온도 변화가 심한 요즘 시설하우스 환경관리에 유의하고 안전영농을 위한 벼농사 준비 등 봄철 농기계 안전사고 예방대책과 환절기 가축관리에 적극 힘쓴다.

■ 벼농사

건전한 볍씨 준비는 가능하면 정부나 지자체에서 공급하는 보급종을 활하고 종자고르기는 소금물 비중으로 메벼는 1.13, 찰벼는 1.04에서 실시한다.

보급종의 경우 소독약이 분의 처리되어 있으므로 종자침지 시 반드시 정확한 물의 양(종자 10kg당 물 20L)을 준수한다. 물의 양이 너무 많으면 소독효과가 떨어지고 물의 양이 너무 적으면 약해로 인해 발아율이 떨어지므로 주의해야 한다. 상토의 산도는 4.5~5.8, EC는 2이하인 산흙이나 논흙을 파종 1개월 전에 채토하여 조제하고 모잘록병·뜸모 예방을 위해서 파종하기 전에 반드시 적용 약제로 상토를 소독하도록 한다.

■ 채소

이 시기 기온 변화가 심하기 때문에 비닐하우스의 야간 작물별 생육적온 관리를 소홀히 하면 저온피해가 우려된다. 이 때문에 보온관리에 역점을 두고 오이 12℃, 가지·토마토 16℃, 파프리카·풋고추 18℃, 상추 등 잎채소는 8℃이상 유지되도록 관리한다. 봄철에는 지역에 따라 강한 바람 피해가 많다. 고정끈을 튼튼히 매어주고 바람이 강하게 불때는 하우스를 완전히 닫고 환기팬을 가동시켜 피복비닐이 하우스 골재에 밀착이 되도록 하여 피해를 받지 않도록 한다. 고추 육묘상은 모가 자람에 따라 알맞은 온도로 관리해야 하며, 낮에는 25~28℃, 밤에는 15~18℃정도가 유지되도록 하여 고온이나 저온으로 인한 장해를 받지 않도록 관리한다.

■ 농기계

못자리 설치를 시작으로 본격적인 야외 영농활동이 시작되므로 그동안 보관해 두었던 경운기, 트랙터 등 농기계는 깨끗이 청소한 다음 냉각수나 오일 등이 새는 곳이 없는지 꼼꼼히 살펴본다. 사용 전에는 반드시 클러치, 벨트, 유압 등 주요부분의 작동여부를 확인 한 후 사용해야 한다. 농기계사용이 늘어나는 이시기에는 논과 밭갈이 등 비교적 힘든 작 업을 많이 하게 되어 경운기나 트랙터 사용에 의한 사고가 많이 발생한다. 특히 오후에 오랜 시간 동안 작업으로 피로가 누적되어 집중력이 떨어져 안전사고가 집중되고 있으므로 항상 주의토록 한다.

■ 축산

겨울철 보온을 위해 설치하였던 비닐, 보온덮개는 돈사 외부온도의 상승을 고려하여 적절히 열어 환기한다. 사료통에 붙어 있는 사료 찌꺼기와 이물질 제거로 사료부패를 방지토록 한다. 가축질병 사전 예방으로 철저한 소독과 농장 차단 방역이 필요하고 매일 가축의 상태를 관찰하여 의심증상이 보이면 즉시 가까운 가축방역기관이나 1588-4060 또는 1588-9060으로 신고한다.
/제공=경상남도농업기술원

 

경남일보의 다른기사 보기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트위터 페이스북 네이버 구글 msn 뒤로가기 위로가기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자동등록방지용 코드를 입력하세요!   
확인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 / 최대 400byte)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합니다. [운영원칙]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