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기획/특집 > 경남문단, 그 뒤안길
강희근 교수의 慶南文壇, 그 뒤안길(344)<105>경남지역의 문인 등단50주년 기록자들(13)
경남일보  |  gnnews@gnnews.co.kr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승인 2015.05.31  19:18:53
트위터 페이스북 네이버 구글 msn
김춘수는 1948년에 첫시집 ‘구름과 장미’를 발간함으로써 공식 등단의 길을 밟은 셈이었다. 그는 1945년 유치환 윤이상 김상옥 등과 통영문화협회 멤버로 활약했고 이어 이듬해 마산에서 나온 조향, 김수돈 등과 함께 <로만파>동인회에 가담했다. 그리고 대구에서 발행되던 ‘죽순’에 시 <온실>을 발표했는데 모두 이른바 워밍업이었다.

그는 첫시집에 이어 마산중학교로 옮겨 재직하면서 제2시집 ‘늪’을 출간했다. 1951년 7월 25일 문예사 발행이었다. ‘문예사’는 월간 ‘문예’를 내는 출판사였으므로 김춘수로써는 스스로를 알리는 곳으로 적합하다고 여겼으리라. 이 두 번째 시집 머리에 서정주의 <서(序)에 대하여>가 붙여져 있다.

“김춘수형의 이 책은 전저 ‘구름과 장미’에 비하여 월등한 진경이나 비약을 보이고 있는 것은 아니라고 나는 생각했다. 그러나 치밀이라면 훨씬 더 치밀해졌고 심화라면 또한 상당한 심화를 보이고 있는 것만은 사실이다. 하여간 그의 잔잔하면서도 독특한 감성의 여러 체험들은 이 책에 와서도 한결같이 꾸준하여 우리들의 기꺼운 기대를 걸기에 족한 바가 있다. 한 개의 김춘수적 사상의 높이와 김춘수적 시적 종교의 넓이에까지, 이들의 체험이 마침내 도달될 날이 있기를 바라마지 않을 따름이다.”

서정주는 이 서문이 김춘수를 확실한 시인으로 담보해준 것으로 스스로 알고 있었던 듯하다. 최근 서정주 탄신 100주년 기념시 낭송회를 월간 미네르바 문학회가 서울 예술인마을 ‘서정주의 집’에서 개최했는데 그때 참석한 부산의 양왕용 시인(부산대 명예교수, 현 한국문협 부이사장)은 다음과 같이 서정주의 말을 회고했다. “부산에서 있었던 행사에 미당 서정주 시인이 참석했었어요. 행사를 마친 자리에서 제가 ‘저는 경북대에서 김춘수 선생님께 배워 시를 쓰게 되었습니다.’하고 인사를 올리자 ‘아, 양교수는 내 제자의 제자니까 손자 제자로구먼.’하시는 것이었어요.”

이때의 미당의 말은 김춘수가 자기에게 제자 내지 제자뻘이라는 사실을 의식하고 있었던 뜻으로 해석이 된다. 김춘수가 마산중학교에서 가르친 학생 중에 천상병이 있었다. 천상병을 문단에 진출시키는 데 앞장 섰던 사람이 김춘수였다. 그런데 천상병은 1993년 4월 28일 먼저 죽고 김춘수는 이보다 11년 뒤 2004년 11월 29일에 돌아갔다. 김춘수는 천시인이 죽자 <네가 가던 그날은>이라는 시를 썼다.

“네가 가던 그날은/ 나의 가슴이/ 가녀린 풀잎처럼 설레이었다// 하늘은 그린 듯이 더욱 푸르고/ 네가 가던 그날은/ 가을이 가지 끝에 울고 있었다// 구름이 졸고 있는/ 산 마루에/ 단풍잎 발갛게 타며 있었다// 네가 가던 그날은/ 나의 가슴이/ 부질없는 눈물에/ 젖어 있었다”

천상병은 마산중학 5학년때 그의 스승 김춘수로부터 김춘수 첫시집 ‘구름과 장미’를 받았었다. 거기에 다음과 같이 싸인해 주었다. “모든 것이 그러하듯 네가 그것에 닿아야만 네 것이 될 수 있다. 김춘수”



 
경남일보의 다른기사 보기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트위터 페이스북 네이버 구글 msn 뒤로가기 위로가기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자동등록방지용 코드를 입력하세요!   
확인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 / 최대 400byte)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합니다. [운영원칙]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