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오피니언 > 경일시단
[주강홍의 경일시단] 소주 (조말선 시인)
경남일보  |  gnnews@gnnews.co.kr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승인 2015.06.14  18:04:08
트위터 페이스북 네이버 구글 msn
소주 (조말선 시인)



투명한 처녀의 마개를 땄다

첫경험의 짧은 신음이 있은 후

잔을 채웠다

잔이 차오를수록

환하게 열리는 세상

엄지와 검지로만 가볍게

들어 올렸다

목을 젖히고 문을 열었다

그녀의 독한 순수에

증류되지 않은 세상이 비틀거렸다

-------------------------

*일상의 찰나를 포착한 은유의 저 빛나는 감성이 소주잔보다 맑다

목젖을 적시고 경련으로 오는 언어의 이중적 구조 속에 함의가 있는 시 한 편. 상상의 공간 속에 여백을 숨겨둔 시적 기법이 평설을 주저케 한다. 감상은 순전히 독자의 몫으로 남겨두어야겠다. (주강홍 시인)



 

경남일보의 다른기사 보기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트위터 페이스북 네이버 구글 msn 뒤로가기 위로가기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자동등록방지용 코드를 입력하세요!   
확인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 / 최대 400byte)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합니다. [운영원칙]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