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오피니언 > 경일시단
[주강홍의 경일시단] 종이컵
경남일보  |  gnnews@gnnews.co.kr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승인 2015.06.28  19:57:50
트위터 페이스북 네이버 구글 msn
[주강홍의 경일시단] 종이컵
김미옥 시인



마른 입술 한번 적셔주고

끝나는 생이지만

미련 같은 건 키우지 않습니다

살가운 입맞춤의 한 순간이

내 생의 절정

장식장 높이 앉아

속절없이 늙어가는

금박무늬 잔도 부럽지 않습니다

짧은 사랑이라고

안타까워하지도 않습니다

어디서든 누구에게든

몸 쉽게 준다고 나무라진 마세요

그 한 분 외에는

몸도 마음도 준 적 없습니다

단 한 사람

단 한 번의 입맞춤을 위해 태어났으니까요

따스했던 기억만으로 떠날 수 있게

절 보내주셔도 됩니다



*무작위로 징발된 선택에서도 인과의 조합은 깊은 사랑을 허락했고 맨살의 첫 경험은 비명을 안으로 삼켰다. 체액이 내 몸을 핥는 동안 격정의 정점에서 감동은 온기로 데웠고 서로는 거룩히 스며들었다. 지금. 주저의 손끝에서 아랫도리 뻐근히 구겨지는 찰나지만 짧은 생애 당신이었기에 충분하였다.(주강홍 시인)


 
경남일보의 다른기사 보기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트위터 페이스북 네이버 구글 msn 뒤로가기 위로가기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자동등록방지용 코드를 입력하세요!   
확인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 / 최대 400byte)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합니다. [운영원칙]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