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강홍의 경일시단] 종이컵
[주강홍의 경일시단] 종이컵
  • 경남일보
  • 승인 2015.06.28 11:0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주강홍의 경일시단] 종이컵
김미옥 시인



마른 입술 한번 적셔주고

끝나는 생이지만

미련 같은 건 키우지 않습니다

살가운 입맞춤의 한 순간이

내 생의 절정

장식장 높이 앉아

속절없이 늙어가는

금박무늬 잔도 부럽지 않습니다

짧은 사랑이라고

안타까워하지도 않습니다

어디서든 누구에게든

몸 쉽게 준다고 나무라진 마세요

그 한 분 외에는

몸도 마음도 준 적 없습니다

단 한 사람

단 한 번의 입맞춤을 위해 태어났으니까요

따스했던 기억만으로 떠날 수 있게

절 보내주셔도 됩니다



*무작위로 징발된 선택에서도 인과의 조합은 깊은 사랑을 허락했고 맨살의 첫 경험은 비명을 안으로 삼켰다. 체액이 내 몸을 핥는 동안 격정의 정점에서 감동은 온기로 데웠고 서로는 거룩히 스며들었다. 지금. 주저의 손끝에서 아랫도리 뻐근히 구겨지는 찰나지만 짧은 생애 당신이었기에 충분하였다.(주강홍 시인)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