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강홍의 경일시단] 파도가 새긴 서화
[주강홍의 경일시단] 파도가 새긴 서화
  • 경남일보
  • 승인 2015.07.12 15:1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주강홍의 경일시단] 파도가 새긴 서화
문정자 시인



제주도 올래길을 바람되어 올라서니

파도가 부딪히며 바위에 새긴 서화

영원히 지울수 없는 큰 뜻 지녀 남았네.



비바람 천둥번개 얼마나 누렸을까

빛바랜 상처들은 다시금 멍이 들고

인고로 다져진 세월 이곳에서 머문다.



*거울을 본다, 익숙하면서도 어쩐지 낯선 이가 거기 있다.

바람이 머물고 비가 고인 자리마다 주름이 잡혀

나로서 살아 온 저 얼굴, 연륜이라는 색깔로 포장된 삶의

흔적들이 곳곳에 패인 채 몸꼴로 있다.

부딪힘에 익숙했든 한 때나 견딤의 처절한 항쟁이

어느 귀퉁이에 잔잔한 흔적으로 있긴 하여도 애써 어색하기만

하는 나는 어쩐지 거울 속에서 낯설다.

천년을 더 살면 저 바위처럼 그림 한 장으로 남을까,

얼마나 더 세파를 견디면

상처의 격정이 각을 이루고 저렇게 의연할 수 있을까

안으로 다스린 풍화된 나의 삶이 저 푸른 남해를 딛고 섰다.

저 수평선을 끌어 당겨 나는 펄럭이고 있다. (주강홍 시인)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