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라이프 > 그 때 그 시절
1966년 4월19일 화요일(1면) 금성전자 냉장고
경남일보  |  gnnews@gnnews.co.kr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승인 2015.08.30  18:12:06
트위터 페이스북 네이버 구글 msn
   
▲ 1966년 4월 19일 경남일보, 그 때 그 시절

 

4월19일자 금성 전기 냉장고 광고

국내 기술로 냉장고가 생산된 것은 1965년 4월이 처음이었습니다. LG전자 전신인 금성사가 개발한 GR-120모델로 용량은 120ℓ. 지금으로 치면 1인 가구용 냉장고 정도네요.  
당시 미군부대에서 유출된 냉동기를 분해·조립하여 그 구조를 익힌뒤 부품을 자체 개발하는 등 자체기술 개발로 탄생한 첫 냉장고였다고 합니다. 
금성사는 출시 직후부터 몇 년간 ‘한국 최초의 금성전기냉장고’라는 점을 부각해 일간지에 대대적으로 광고를 했습니다. 광고에는 수박·복숭아·맥주 등으로 가득 채워진 냉장고 삽화에 ‘일년내내 꼭 필요한 가정의 보고’라는 광고문구가 붙어있었네요. 냉장고의 가격은 1대당 8만5000원이었다고 한다. 
GR-120모델은 2013년 등록문화재 513호로 지정되어 현재 LG에서 보관중에 있습니다.

[경남일보 그 때 그시절, 그때 그시절]

경남일보의 다른기사 보기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트위터 페이스북 네이버 구글 msn 뒤로가기 위로가기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자동등록방지용 코드를 입력하세요!   
확인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 / 최대 400byte)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합니다. [운영원칙]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