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포토에세이] 임무 완수
[포토에세이] 임무 완수
  • 경남일보
  • 승인 2015.08.24 16:3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포토에세이] 임무 완수


등짝도 방석도 속을 드러냈다.

다섯개의 바퀴도 하얗게 바랬다.

팔걸이도 삐걱, 기둥도 비틀댄다.

공부방에서의 임무를 마치고 마을 공터에 나앉은 의자 둘.

선명한 붉은색과 푸른색의 등받이는 아직 누군가의 온기를 기다린다.

버스여행 (사진동호인)



 
[포토에세이] 임무완수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