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강홍의 경일시단] 시월 (이문재 시인)
[주강홍의 경일시단] 시월 (이문재 시인)
  • 경남일보
  • 승인 2015.10.05 15:0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주강홍의 경일시단] 시월 (이문재 시인)


시월 (이 문재 시인)

투명해지려면 노랗게 타올라야 한다

은행나무들이 일렬로 늘어서서

은행잎을 떨어뜨린다

중력이 툭, 툭, 은행잎들을 따간다

노오랗게 물든 채 멈춘 바람이

가볍고 느린 추락에게 길을 내준다

아직도 푸른 것들은 그 속이 시린 시월

내 몸 안에서 무성했던 상처도 저렇게

노랗게 말랐으리, 뿌리의 반대켠으로

타올라, 타오름의 정점에서

중력에 졌으리라, 서슴없이 가벼워졌으나

결코 가볍지 않은 시월

노란 은행잎들이 색과 빛을 벗어던진다

자욱하다, 보이지 않는 중력



-------------------------------

* 중력은 모든 것을 끌어내리고 시간과 상처마저 내려 앉힌다.
잎사귀에 가려있던 하늘이 더 푸르고
성가시게 어지러운 것들을 앙금으로 제 모습으로 찾게 한다.
시월은 누구라도 시인이 되게 하고 눈가에 이슬을 요구한다.
얼른 옛 애인에게 편지라도 쓰고 싶은 계절.(주강홍 시인)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