슈틸리케호, 라오스로 출국 "이기고 온다!"
슈틸리케호, 라오스로 출국 "이기고 온다!"
  • 연합뉴스
  • 승인 1970.01.01 09:0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내일 오후 9시 라오스와 월드컵 2차예선 6차전
2018 러시아 월드컵 본선을 향해 순항하는 슈틸리케호가 올해 A매치의 마침표를 찍는 라오스 원정길에 올랐다.

울리 슈틸리케 감독이 이끄는 축구 대표팀은 15일 오전 인천국제공항을 통해 2018 러시아 월드컵 아시아지역 2차 예선 6차전이 치러질 라오스 비엔티엔으로 출국했다. 월드컵 2차 예선에서 쾌조의 5연승을 따낸 슈틸리케호는 한국시간으로 오는 17일 오후 9시 라오스 비엔티엔에서 라오스 대표팀과 맞붙는다.

이번 경기는 슈틸리케호의 올해 마지막 A매치다. 슈틸리케호는 올해 19차례 A매치에서 15승3무1패의 성적표를 받아들었다. 특히 19경기 동안 16경기를 무실점으로 막아냈고, 실점도 단 4골에 그칠 정도로 ‘철벽 수비’를 구축했다.

이용수 축구협회 기술위원장은 “올해 A매치 일정이 많았는데도 무실점 경기가 많았다는 것은 큰 의미가 있다”며 “상대팀이 약했다는 지적도 나올 수 있지만 대표팀의 전력이 튼튼해졌다는 방증”이라고 설명했다.

라오스로 출국하는 태극전사들도 약간의 변화가 생겼다. 구자철(아우크스부르크)이 경고누적으로 라오스전에 나서지 못함에 따라 소속팀으로 복귀했고, 골키퍼 김승규(울산)는 4주간 기초군사훈련을 받기 위해 대표팀을 나왔다.

이에 따라 김승규를 대신해 대구FC의 수문장인 조현우가 합류하면서 라오스로 향하는 태극전사는 총 21명이 됐다. 전날 파주NFC(대표팀트레이닝센터)에서 재소집된 대표팀은 이날 새벽 인천공항에 도착해 수속을 마치고 비행기에 올랐다. 대표팀 코칭스태프는 선수들이 호흡기 질환에 노출될 것을 대비해 마스크를 나눠주는 등 원정 준비를 단단히 했다.

연합뉴스



 
울리 슈틸리케 축구 국가대표팀 감독과 선수들이 15일 오전 라오스와 2018 러시아 월드컵 아시아지역 2차 예선 6차전 경기를 치르기 위해 인천공항을 통해 출국을 하고 있다. 연합뉴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