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포토에세이] 긴 밤
[포토에세이] 긴 밤
  • 경남일보
  • 승인 2015.11.15 23:1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frame (사진동호인)
[포토에세이] 긴 밤


11월의 긴 밤. 길 위에 선 사람들이 있다.

깃발을, 리본을, 한 해의 수확을 들고 저마다 ‘할말이 있노라’며 8차선 도로 위를 걷는다. 흠뻑 젖어버린 도로 위에는 긴 밤이 지나도록 앞으로 나갈 수 없는 행진이 이어졌다.

frame (사진동호인)

 
[포토에세이] 긴 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