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말숲산책] 혼동되는 '햇님'과 '해님'
[말숲산책] 혼동되는 '햇님'과 '해님'
  • 허훈
  • 승인 2015.12.28 17:2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말숲산책] 혼동되는 '햇님'과 '해님'

‘햇님’일까, ‘해님’일까, 참 아리송하다. 사이시옷을 받치어 적어야 할까, 아니면 사이시옷을 받치어 적지 않아야 할까. 한글 맞춤법 제30항 사이시옷(ㅅ) 표기 규정을 살펴보면 그 해답을 찾을 수 있다. 사이시옷 표기는 합성어에만 적용되므로 ‘해님’으로 표기해야 한다. 즉 ‘해님’은 합성어가 아니므로 사이시옷을 적용할 수 없다는 말이다. 그래서 사이시옷을 받치어 적을 수 없다.

사이시옷은 ‘뱃놀이’, ‘멧나물’, ‘곗날’ 등과 같은 ‘합성어’에서 발음의 변화가 나타날 때 받치어 적는다. ‘해님’은 명사 ‘해’와 접미사 ‘-님’이 결합된 단어다. 합성어가 아니라 파생어이다. 따라서 사이시옷 없이 ‘해님’과 같이 적으며, ‘해님’은 [핸님]이 아닌 [해님]으로 발음한다.

‘합성어’는 둘 이상의 실질 형태소가 결합하여 하나의 단어가 된 말로 ‘집안’, ‘돌다리’ 따위를 들 수 있다. ‘파생어’는 실질 형태소에 접사가 결합하여 하나의 단어가 된 말이다. 명사 ‘부채’에 ‘-질’이 붙은 ‘부채질’, 동사 어간 ‘덮-’에 접미사 ‘-개’가 붙은 ‘덮개’, 명사 ‘버선’ 앞에 접두사 ‘덧-’이 붙은 ‘덧버선’ 따위가 있다

‘해님’에서 ‘-님’은 (사람이 아닌 일부 명사 뒤에 붙어) 그 대상을 인격화하여 높임’의 뜻을 더하는 접미사이다. ‘달님/별님/토끼님/해님’처럼 ‘달, 별, 토끼, 해’ 등 인간이 아닌 사물을 감정과 의지가 있는 인간으로 간주하여 높임의 뜻을 더하는 ‘-님’이 붙은 말이다. ‘태양을 일상적으로 이르는 말인 해’를 인격화하여 높이거나 다정하게 이르는 말은 ‘해님’이 표준어이다. 그러니 ‘해님’이 방긋 미소 지을 수밖에. 사이시옷은 합성어에만 적용된다. ‘해님’은 합성어가 아니라 파생어이다.

허훈 프리랜서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