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천융희의 디카시로 여는 아침] 두물머리 느티나무
[천융희의 디카시로 여는 아침] 두물머리 느티나무
  • 경남일보
  • 승인 2015.12.23 10:3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clip20151223103622

[천융희의 디카시로 여는 아침] 두물머리 느티나무


남한강 북한강 만나

하나로 흐르듯 흐르고 싶어

무성한 그리움으로 두 손 맞잡았지만

너는 나에게로 오는 길을 모르고

나는 너에게로 가는 길을 모른다.



-김인애(시인)



‘북한강과 남한강의 두 물길이 만나는 곳’이라는 뜻의 두물머리는 ‘양수리(兩水里)’의 우리말이다. 너를 향한 그리움 하나로 400년이란 긴 세월 두물머리에서 살아온 느티나무는 사계절 변모하는 풍광이 유독 아름다워 많은 이들을 양평으로 부르고 있다.

언뜻 읽으면 그리움을 소재로 한 연시 같으나 또 다른 여러 해석으로 다가오는 디카시다. 그리움이 묵어 병이 된 지 오래된 너와 나. 서로에게 가는 방법을 모를 리 있겠나마는 때론 이처럼 그리워하는 것으로 충분할 때가 있다. 어쩌면 너와 내가 영원토록 함께일 수 있는 방식인지도 모른다. 그리운 이여, 우리 그저 어느 호숫가의 새벽 물안개 마주보며 한평생 이대로만 흐르자. 잡은 두 손 놓지만 않는다면, 족하지 아니한가. /천융희 《시와경계》 편집장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