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오피니언 > 경일시단
[주강홍의 경일시단] 어머니(박노정 시인)
곽동민  |  dmkwak@gnnews.co.kr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승인 2016.01.03  20:22:59
트위터 페이스북 네이버 구글 msn
[주강홍의 경일시단] 어머니(박노정 시인)

세상에서 가장 아름다운 여인

어머니!

부모은중경(父母恩重經)구절마다

촘촘히 배어있는 당신의 뼈와 살

서 말 서 되의 피

여덟 섬 너 말의 젓

어머니 즈믄 밤 하늘 우러러

달빛 별빛 버무려 곱게 빚은

정화수 한 사발

어둠과 절망을 물리치시던

어머니 당신 앞에

그 누구도 떳떳하지 못합니다

세상 짐 서둘러 이고지고 가는 길

어머니 약(藥) 손으로

오늘도 튼실한 목숨 줄 이어 갑니다

---------------------------------------------------------------

*영원한 말씀 어머니, 두레박이 닿지 못하는 저 깊은 은혜의 우물과 정화수 한 사발의 치성, 생의 바닥과 벼랑에서도 존재의 깃대를 꽂으시고 목숨마저 나누시는 굽은 허리 그 야윈 어께의 어머니, 이 시작의 한 해가 무량한 자혜를 나누는 그런 세상으로 부터이고 싶다. (주강홍 시인)


 

곽동민의 다른기사 보기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트위터 페이스북 네이버 구글 msn 뒤로가기 위로가기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자동등록방지용 코드를 입력하세요!   
확인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 / 최대 400byte)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합니다. [운영원칙]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