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포토/영상 > 비주얼창
[비주얼창] 질 때도 한결같이 아름다운 꽃
박도준  |  djp1@gnnews.co.kr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승인 2016.01.06  21:36:35
트위터 페이스북 네이버 구글 msn
[비주얼창] 질 때도 한결같이 아름다운 꽃

얼마 전 남녘에서 동백이 피고 있다는 꽃소식이 들려오더니 어느새 진주의 한 아파트에서도 동백꽃봉오리가 하나씩 하나씩 툭툭 터지고 있다. 회색의 계절인 한 겨울, 다른 꽃들은 동면에서 움틔울 기운도 없는데 동백만은 추위에 아랑곳하지 않고 장미보다 더 붉은 화사함을 사람들에게 전해준다.

동백은 질 때가 더 아름다운 꽃이다. 꽃들은 필 때 아름다운 법이지만 대부분 질 때는 색이 바래고 시들어 지저분해 보인다. 동백만은 만개하기 전 그대로의 자태를 가지고 뚝뚝 떨어진다. 북풍설한에도 그 자태는 변하지 않으며 만개했을 때의 자태을 질 때도 떨어져서도 한동안 한결 같다. 사람도 동백 같으면 얼마나 좋을까

편집부장 박도준

 
동백
[비주얼창] 질 때도 한결같이 아름다운 꽃
박도준의 다른기사 보기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트위터 페이스북 네이버 구글 msn 뒤로가기 위로가기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자동등록방지용 코드를 입력하세요!   
확인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 / 최대 400byte)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합니다. [운영원칙]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